안철수 “총선 참패 원인 제공한 당정 핵심관계자들 2선 후퇴해야”

19
제22대 국회의원선거 분당갑에 출마한 국민의힘 안철수 후보가 11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해지자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즈니스포스트]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총선 참패의 원인을 제공한 당정 핵심 관계자들의 2선 후퇴를 촉구했다.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28일 페이스북에 “총선참패의 원인을 제공한 당정의 핵심관계자들의 성찰을 촉구한다”며 “특정 희생양을 찾아 책임을 떠넘기기보다는 성찰-혁신-재건의 시간을 위한 2선 후퇴를 호소드린다”고 적었다.

안 의원이 2선 후퇴를 지목한 데에는 차기 원내대표 선거에 친윤계 핵심 인사인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이 나올 가능성이 유력하게 점쳐지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된다.

안 의원은 “선당후사를 위한 건설적 당정관계를 구축할 원내대표와 당 대표를 선출해야 한다”며 “지금이야말로 중도층-수도권-청년층으로 확장력을 가진 전국정당으로 우뚝 세우고 다양한 계층을 대변할 당으로 혁신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이다”고 말했다.

당 혁신을 위해 전당대회 규정을 바꿀 필요가 있다는 뜻도 보였다.

안 의원은 “선당후사를 위해 민심을 받들고 민심을 담아내기 위해서 전당대회 룰을 정상화해야 한다”며 “당이 민심에서 멀어지고 위기에 빠진 지금 상태를 벗어나기 위해서는 민심 50%, 당심 50%로 바꾸는 것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총선참패의 원인을 정부와 여당의 실패로 진단한 뒤 “총선에서 보여주신 민심의 준엄한 심판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선당후사보다는 작은 이익을 추구하며 ‘이대로’와 ‘졌잘싸’를 외친다면 정부와 여당 앞에는 더 큰 실패의 지름길이 놓이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준희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