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태풍·화재 여파” 보험업계 ‘글로벌 실적’ 역성장

11

2022101401001073200064381

작년 보험업계 글로벌 실적이 역성장했다. 생명보험사들은 6000만 달러 규모 순이익을 내는 데 성공했지만, 손해보험업계에서는 미국의 대형 자연재해로 해외 실적이 역성장하면서 적자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다만, 대형 자연재해 관련 손해액을 제외하면 보험업계 해외 실적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11개 보험회사가 11개국에서 41개 해외점포를 운영중이다. 작년 한화생명이 인도네시아와 일본 시장에 진출하면서 해외 점포 2곳이 늘어났다.

보험업계 해외 점포 41곳은 작년 1590만달러(207억6000만원) 순손실을 냈다. 전년(1억2250만달러) 대비 1억3840만달러 감소하면서 적자로 전환됐다.

생보사는 보험영업 확대로 6030만달러 순이익을 내며 전년 대비 86.1% 성장했다. 반면 손보사는 7620만달러 손실을 내며, 역성장했다. 미국 하와이와 괌에서 대형 자연재해 사고가 발생하면서 손해액이 확대됐기 때문이다.

자산은 같은 기간 64억4000달러로 집계됐다. 전년 말 대비 1.7% 증가했다.

금감원은 해외 점포의 재무 건전성과 신규 진출 점포의 사업 진행 상황 등을 모니터링할 방침이다. 또 경영상 애로 사항을 해소하는 등 보험회사의 해외 신규 진출 등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금감원 측은 “생보사 해외점포 실적은 보험영업 확대, 회계제도 변경효과 등으로 전년 대비 개선됐지만, 손보사의 경우 대형 자연재해 사고 등으로 악화됐다”며 “기후변화, 경기변동 등에 따라 해외점포의 재무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으므로 보험회사는 관련 리스크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