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가정의 달 맞아 한우 반값’에 판다

19

한우 등심 50% 할인…100여가지 생활 필수용품 반값 할인

사진제공=이마트이마트 슈퍼 세일

이마트는 가정의달 연휴를 맞아 다음달 1일부터 6일까지 ‘슈퍼 세일’을 연다고 30일 밝혔다. 슈퍼세일 기간 동안 신선, 가공식품부터 생활용품, 가전까지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먼저, 이마트는 다음달 3일부터 6일까지 한우 등심 1+, 1등급(100g)을 신세계포인트 적립 시 50% 할인해 각각 6690, 5690원에 판매한다. 삼겹살·목살을 비롯해 앞·뒷다리, 등갈비, 안심, 항정살, 갈매기살 등 돈육 전 품목을 행사카드로 결제 시 40% 할인 판매한다.

내달 1일부터 6일까지 신세계포인트 적립 시 호주산 냉장 안심 스테이크(100g)를 50% 할인한 3940원에, 달링다운 와규 모듬구이(900g)를 30% 할인한 3만9900원에, 제주봄유채 소불고기(800g)를 6000원 할인한 1만980원에 판매한다.

이마트는 물량을 대폭 늘려 한우 등심만 약 35톤(t), 돈육은 약 300톤의 물량을 준비했다.

계란은 내달 3일부터 6일까지 알찬란(30구)을 도매가보다 저렴한 4980원에 판매한다. 이번 행사 준비 물량만 총 30만 판에 달한다. 이 밖에도 내달 3일부터 9일까지 냉장 안동 간고등어(2마리) 400g, 800g을 2개 이상 구매 시 50% 할인 판매한다.

‘1+1’, ‘2개 이상 구매 시 50% 할인’ 등 반값 할인도 약 100여가지 상품을 준비했다. 다음달 1일부터 6일까지 슈퍼세일 기간 동안 냉동 핫도그, 생치즈, 고추장, 군만두 등 고객들이 자주 구매하는 식품류 전 품목을 반값에 내놓는다. 페리오, 2080, 크리오 등 칫솔·치약, 락앤락 후라이팬·냄비, 에너자이저 건전지 등 필수 생활용품 전 품목 역시 반값에 판매한다.

재미와 실속을 모두 잡을 수 있는 ‘골라담기’ 행사도 진행한다. 내달 1일부터 6일까지 브랜드와 가격에 상관없이 파이·비스킷 전품목을 3개 9900원에, 껌 전품목을 3개 9900원, 두유 950㎖ 전품목을 3개 7980원에 판매한다. 또, 3일부터 6일까지 가격 관계없이 크라운과자 10개를 6980원에 판매한다.

한정수량 특가 찬스 행사도 진행한다. 슈퍼세일 기간 동안 서울우유 흰멸균우유(200㎖*24입)를 전 지점 2만 개 한정으로 1만780원에, 세균아꼼짝마 핸드워시 용기 3종(250㎖)을 2만 개 한정으로 각 3000원에, 오랄비 크로스액션 플라그 가드(8입)를 5000개 한정으로 7900원에 판매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