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제주 하우스 감귤 9990원에 판다

16

가온 재배 방식, 품질 높여…당도도 높아

사진제공=롯데쇼핑30일 모델이 서울 송파구 롯데마트 제타플렉스 잠실점에서 제주 하우스 감귤을 소개하고 있다.

롯데마트에 올해 처음으로 하우스 감귤이 들어온다.

롯데마트는 2일부터 전 점에서 ‘제주 GAP 하우스 감귤(500g)’을 9990원에 판매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에 판매하는 감귤은 최근 제주 서귀포시에서 출하한 올해 첫 하우스 감귤이다. 특히 롯데슈퍼 잠원·도곡점 등 일부점에서도 대형마트와 동일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특히 품질을 높이기 위해 가온 재배 방식과 비파괴 당도 선별 작업을 활용했다. 가온 재배는 하우스 내부를 감귤 나무가 자라기 최적의 온도로 높여 재배하는 방식이다. 이어 롯데마트는 비파괴 당도 선별 작업을 실시해 전 상품이 균일한 당도를 지닐 수 있도록 했다.

또 이번 상품은 농산물우수관리제도(GAP)를 인증 받은 상품이다. 생산 단계부터 수확, 포장까지 농산물에 잔류할 수 있는 농약·중금속 등 위해 요소를 매년 관리 받아 안전하고 신선하다.

이외에도 롯데마트는 어린이날을 맞아 리틀 과일을 선보인다. 리틀 과일은 동일 상품 대비 크기가 최대 50% 작아 아이들이 먹기 좋다. 롯데마트는 B750 리틀 바나나(송이)를 2송이 이상 구매 시 송이당 1490원에, 꼬마참외(1.2kg)는 8990원에 5일 단 하루 한정 판매한다.

이승한 롯데마트·슈퍼 과일팀 상품기획자는 “본격적인 하우스 감귤의 출하기를 앞두고 제주 산지에서 들여온 하우스 감귤을 올해 처음으로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점포에 판매되는 모든 감귤에 대해 비파괴 당도 선별 기계 작업을 진행함으로써 우수한 품질의 상품을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