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일 용인시장, “반도체고교 2026년 3월 개학 전망”

17
용인

▲29일 \’용인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기흥구 초등학교 교장 간담회에서 의견을 이야기하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모습 사진제공=용인시

용인=에너지경제신문 송인호기자 이상일 용인시장은 29일 “\’기흥우방아이유쉘\’ 학부모들의 오랜 숙원인 통학로, 내년 보상절차 거쳐 2026년 개설할 것”이며 “반도체고교도 2026년 3월 개학 가능할 듯하며 기흥역세권 중학교 설립 공약도 이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날 기흥구 지역 내 초등학교 교장과의 간담회에 참석, 이같이 언급하면서 학교별 현안에 대한 의견을 듣고 대책을 논의했다.

이 시장은 이날 학교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안에 대해서는 신속히 조치하겠다고 했고 진행 중인 사업에 대해서는 상세히 설명했다.

기흥구 동백동 \’용인 미디어센터\’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이상일 시장과 김희정 용인교육지원청 교육장, 기흥구 지역 내 31곳의 교장이 참석했으며 간담회는 약 2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이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해 13차례에 걸쳐 학교장 간담회와 학부모회장 간담회를 열어 학교의 현안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고, 시가 지원해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들은 적극 실천하려 했다”며 “시장으로 일하는 동안 나라의 미래인 학생들에게 작은 보탬이라도 되겠다는 각오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어 “오늘 간담회는 각 학교의 사정을 듣고 도와드리는 문제 등을 검토하는 자리로, 개인적으로는 많이 배울 기회로 생각한다”고 했다.

김희정 용인교육지원청 교육장은 “용인특례시가 학생을 위한 안전한 통학로 조성, 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지원 등 교육청에서 담지 못하는 것을 지원해 주는 것에 매우 감사하다”며 “오늘 간담회는 시와 교육청이 협력한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 발전 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간담회에서 기흥구 지역 내 초등학교에서 요청한 안건은 총 16건이다. 이 중 11건은 용인특례시, 5건은 용인교육지원청이 검토했다.

용인

▲29일 \’용인 미디어센터\’에서 이상일 시장이 기흥구 초등학교 교장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제공=용인시

이 시장은 검토 중인 사안에 대해 현장 영상과 사진을 보여주면서 상세하게 부연했다.

교동초등학교에서 제기한 학교 앞 통학로 교량 확장에 대해서는 도로를 설치한 \’언남 지역주택조합\’의 준공 후 6개월 안에 시가 보도교 확장 공사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동막초등학교 통학로 보도블록 교체 요청에 대해서는 5월 중 정비하겠다고 했다.

또 마성초등학교의 차량 통행 불가와 이동 주의 안내판 설치에 대해서는 경찰서가 정문 앞 횡단보도 설치를 검토하고, 인근에 있는 \’e편한세상 구성역플랫폼시티\’ 사업 시행자가 보행자 전용도로에 이륜차와 킥보드 통행금지 표지판과 반사경을 설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마북초와 석성초, 초당초의 \’승하차 구역\’ 설치 요청은 경찰서의 \’교통안전시설심의위원회\’ 검토가 진행 중이라며 결과를 보고 검토하겠다고 했다.

김희정 교육장은 △운동장 주변 스탠드·놀이터 시설개선(나곡초) △급식실 옥상 풋살장 설치(동백초) △청소인력 확충·홍보물 게시대 설치(용인한얼초) △지자체의 통학버스 일괄 계약(청곡초) 등의 요청에 대해 시와 함께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했다.

이 시장은 간담회 자리에서 신갈초 교장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 신속한 조치를 하도록 검토하겠다고 했다.

신갈초 김복자 교장은 간담회에서 \’기흥우방아이유쉘\’ 학부모들이 아파트 주변의 통학로를 보다 안전하게 정비해 달라고 주문하고 있다고 말했다.

용인

▲29일 \’용인 미디어센터\’에서 이상일 용이특례시장이 기흥구 초등학교 교장들과 간담회 후 참석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인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신갈초등학교에 통학하는 \’기흥우방아이유쉘\’ 거주 학생들의 통학로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이미 적극 검토를 지시한 바 있다“며 “상미마을을 재개발하는 계획이 있지만 시간이 걸리는 문제이고, 학생과 시민의 보행 안전은 항상 지켜져야 하는 문제인 만큼 매몰 비용이 발생하더라도 한쪽으로만 되어 있는 인도를 양방향으로 설치하라고 지난해 이미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아울러 “관계부서에 확인해 보니 시가 30억원의 예산으로 통학로 대상 토지를 내년까지 매입하고, 2026년까지 통학로를 완공하는 계획을 세우고 현재 설계가 진행 중”이라면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보상과 공사를 서두르면 보행로 개설 시기를 6개월가량 앞당길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 관계부서와 논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그러면서 “용인반도체고교(가칭) 신설 사업이 며칠 전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통과됨에 따라 2026년 3월 개교 목표의 큰 관문을 넘었다“며 “24학급에 380여명의 학생들이 반도체 인재로 양성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끝으로 “기흥역세권에 중학교를 신설하겠다는 것은 제 공약으로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흥구 지역 내 초등학교 교장들은 이 시장의 교육에 대한 관심과 시의 지원에 감사하다고 입을 모았다.

신갈초 김복자 교장은 “지난해 신갈초등학교에서 요청한 방음벽 설치와 학교 주변의 쾌적한 환경 조성에 대해 이상일 시장과 시가 즉각 지원해 조치가 이뤄졌다”며 “이 시장이 지난해 학교의 요청에 귀를 기울이고 현장까지 직접 방문해 어려운 문제를 해결해 준데다, 오늘은 우방아파트 부근 통학로 문제에 대해 명쾌한 답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표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