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소진공, 12개 플랫폼사와 5월 동행축제 위한 상생협력

18

기획전, 할인 이벤트 등으로 내수활성화에 집중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2024년 동행축제’를 위해 12개 플랫폼사와 힘을 합친다.

중기부와 소진공은 30일 오전 10시, 서울 마포에 있는 드림스퀘어에서 ‘소상공인·전통시장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을 위해 ‘상생’의 뜻을 모은 플랫폼사는 △11번가 △그립컴퍼니 △롯데쇼핑 e커머스사업부 △브레이브모바일 △우아한형제들 △위대한상상 △페이타랩 △카카오 △카카오스타일 △크몽 △지마켓 △케이티로 총 12개사다.

이번 협약으로 소진공과 12개 플랫폼사는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의 내수활성화, 판로지원, 역량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한다.

먼저 오는 5월 지역 상권과 소상공인 대상 내수활성화를 위해 동행축제와 연계한 온·오프라인 판매 및 홍보, 기획전을 지원한다.

자사 인프라를 활용한 온라인 상품 판매 지원에는 100원 아메리카노 이벤트(페이타랩), 30% 선착순 할인쿠폰(그립컴퍼니) 등 저렴한 가격에 소상공인의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이벤트도 구성돼 있다.

또한, 디지털 기술 활용 교육, 플랫폼 진출 등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 역량 강화를 위해 11번가, 그립, 우아한형제들, 카카오, 크몽 5개 플랫폼사와 협업한다.

소상공인의 업종, 업력, 관심사에 따라 신규 입점 교육, 온라인셀러 양성, 플랫폼 활용 교육, 특화마케팅 등을 지원하며 희망자에 한해 1:1 운영컨설팅, 브랜딩 및 촬영기술 등 실전 교육도 실시한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소상공인과 전 국민이 함께하는 5월 동행축제가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민간 플랫폼사와 힘을 합쳤다”며 “공단은 온라인에서도 소상공인과 전통시장이 가진 무한한 잠재력이 발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