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구어2산단에 국내 최초 탄소소재부품 리사이클링센터 준공

13

경주=에너지경제 정재우 기자. 경상북도는 29일 경주시 외동 구어2산업단지 내 탄소 소재부품 리사이클링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탄소소재부품리사이클링센터_준공식

▲경주 구어2산단에 국내 최초 탄소소재부품 리사이클링센터를 준공 했다.(제공-경북도)

준공식에는 김학홍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주낙영 경주시장, 도·시의회의원, 지역 관계기관과 기업 대표 등 관계자 150여 명이 참석했다.

리사이클링센터는 2020년 5월 산업부 공모에 선정된 \’스마트 특성화 기반구축사업\’의 일환으로 193.5억원(국 80, 도29.4, 시84.1)의 예산을 들여 경주 구어2산업단지 내 건립됐다.

리사이클링센터는 연면적 1719㎡, 지상 2층 규모의 연구·생산동과 장비 14종을 갖춘 국내 최초의 탄소복합재 재활용 연구시설이다.

최근 항공우주·방산·전기·수소차 등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화두인 소재 경량화로 탄소 복합재 적용이 늘면서 2030년 세계시장 규모가 100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아울러 국제적으로 탄소중립 및 환경 관련 규제가 강화되는 추세에서 2050년까지 4300만 톤의 풍력 블레이드 폐기물 발생이 예측되는 등 향후 탄소 복합재 폐기물 처리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에 준공된 탄소 소재부품 리사이클링 센터는 핵심 기술을 보유한 대형 열분해 장비 등 주요 분해·분석 장비를 통해 기업에 탄소 복합재 재활용 관련 시험평가와 시제품 제작을 지원한다.

경북도는 이번 탄소소재부품 리사이클링센터 구축 사업과 더불어, 친환경 방식으로 복합 소재를 재활용하는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했으며, 센터 준공 이후에도 지속해서 재활용 기술개발 및 후속 국가사업의 발굴을 위해 경북하이브리드부품연구원과 적극적으로 교류하며 지원한다.

김학홍 경상북도 행정부지사는 “앞으로 탄소 복합재 설계부터 재활용까지 전주기 지원체계를 완성해, 탄소 산업 생태계 구축과 기업의 ESG 경영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