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개별공시지가 강남>서초>성동 전년비 상승률 상위권

19

공시지가
연도별 개별공시지가 변동률/서울시

서울시의 올해 개별공시지가가 지난해 대비 1.33%올랐다. 강남구가 2% 상승해 자치구중 개별공시지가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서울시는 2024년 개별지 86만3191필지의 공시지가를 30일 결정·공시했다고 밝혔다.

올해 개별공시지가는 전년 대비 1.33% 올랐다. 2023년에는 개별공시지가가 전년대비 5.56% 하락했다가 다시 상승한 것이다.

서울시는 이에 대해 올해 상향 결정된 표준지공시지가에 따라 개별공시지가 또한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월, 개별공시지가 산정의 기준이 되는 2024년 표준지공시지가를 2020년 수준의 현실화율을 적용해 일부 올렸다. 시는 표준지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개별 토지 특성을 조사하고 감정평가사 검증을 거쳐 개별공시지가를 결정했다.

개별지 86만3191필지 중 지가가 상승한 토지는 77만9614필지(90.3%)이고, 하락한 토지는 3만8154필지(4.4%) 였다. 지난해와 공시지가가 같은 토지는 4만4062필지(5.1%)이며 신규토지는 1361필지(0.2%)로 나타났다.

자치구 별로는 △강남구(2.04%) △서초구(1.65%) △성동구(1.58%) △강동구(1.55%) 등의 순으로 상승률이 높았다. 하락한 자치구는 없었다.

서울시에서 공시지가가 가장 높은 곳은 네이처리퍼블릭 명동 부지로 나타났다. 이곳은 2004년부터 최고지가를 이어가고 있으며 중구 충무로1가 24-2(상업용)에 위치해있다.

㎡당 1억 7540만 원(2023년 ㎡당 1억 7410만 원)이다. 최저지가는 도봉구 도봉동 산30(자연림)으로 ㎡당 6710원(2023년 ㎡당 6710원)이다.

개별공시지가는 서울 부동산 정보광장 또는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에서 토지 소재지를 입력하면 조회 가능하다.

서울시는 4월 30일 ~ 5월 29일 이의신청 기간을 운영한다. 개별공시지가에 대해 이의가 있는 경우,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를 이용하거나, 자치구, 동 주민센터에 서면, 우편, FAX 등으로 이의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이의신청 토지에 대해선 토지 특성 등을 재조사 후, 감정평가사의 검증과 자치구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6월 27일에 조정·공시할 예정이다.

평가사와 유선 상담을 원할 경우, 서울시 120 다산콜센터로 요청하면 된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공간본부장은 “결정·공시된 개별공시지가는 각종 세금과 부담금의 기준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라며 “공시지가 관련한 시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꾸준히 개선사항을 발굴,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