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證, QV 선진국 1등주 ETN 등 4종목 신규상장

13

시가총액 1등 종목에만 투자

월간 레버리지 상품 등도 상장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

NH투자증권은 ‘QV 선진국 1등주 ETN’ 등 총 4종의 상장지수증권(ETN)을 4월 30일 신규 상장한다고 밝혔다.

QV 선진국 1등주 ETN은 iSelect 선진국 NTR(NET TOTAL RETURN) 지수를 기초지수로 활용해 만든 상품이다. 미국·영국·독일·프랑스·네덜란드·이탈리아·덴마크 주식시장 상장 기업 중 시가총액 규모 1위의 기업들로 구성된 지수이며, 편입 비중은 동일가중방식으로 산출한다.

미국과 유럽 내의 선진국들의 주식시장이 장기적으로 신흥국 주식시장의 성과를 상회하고 있는 가운데 이 상품은 선진국 시가총액 1등 종목을 한 번에 투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아울러원달러 환율의 변동이 투자성과에 영향을 주는 환노출 상품이다.

선진국 1등주 ETN 월간 수익률의 2배를 추종하는 ‘QV 월간 레버리지 선진국 1등주 ETN’도 동시에 상장한다.

또한 ‘QV 월간 레버리지 코스피 200 선물 ETN’, ‘QV 월간 레버리지 코스닥 150 선물 ETN’도 시장에 내놓는다.월간 레버리지 ETN은 일간 레버리지 지수에서 발생하는 음의 복리효과를 개선하기 위해 상장되었다. 향후 국내 증시가 등락을 반복할 것으로 예상하는 투자자에게 상대적으로 적합한 상품이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대부분의 레버리지 지수들은 일간 수익률의 레버리지 지수인 반면 월간 레버리지 지수는 월간 수익률의 레버리지 지수로 기존의 상품과는 차별성을 지닌다”며“일간 레버리지 지수에서 발생하는 음의 복리효과 현상을 개선하고 투자자에게 다양성을 부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변동성을 동반한 상승장에서는 기존의 일간 레버리지 지수 대비 월간 레버리지 지수가 양호한 성과를 기록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월간 레버리지 유형의 신규 ETN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