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상,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글로벌 강소+기업’ 선정

23
문제희 대표이사ⓒ거상 문제희 대표이사ⓒ거상

칼라강판 수출 및 무기재UV데코필름 제조기업 거상이 ‘중소벤처기업부 2024 글로벌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 중 최상위 단계인 ‘강소+기업’에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는 수출국 다변화 전략 등을 갖춘 유망 수출 기업 1000여 개사를 단계별(유망-성장-강소-강소+)로 선정하는 사업이다.

중기부와 중진공이 제공하는 디자인개발, 홍보, 바이어 발굴, 해외인증, 국제운송 등 14가지 해외 마케팅 지원을 받으며, 20개 수출지원 기관 및 시중은행이 정책금융의 금리·보증료 우대 등 강력한 패키지 지원을 제공한다.

수출 유망 중소기업을 지정하는 ‘글로벌 강소기업 1000+ 프로젝트’에는 총 6966개사가 지원하였으며, 글로벌 유망, 성장, 강소, 강소+ 4단계로 나눠 선정했다.

거상은 1996년 이후 C.I.S국가 및 북유럽지역에 국산 칼라강판 제품을 수출하고 있으며, 2022년 러-우 전쟁에도 불구하고 철저한 현지화 및 서비스 경쟁력으로 수출 1억불을 유지하며 매년 20%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지난 해에만 13개 국가에 신규 진출하여 신규수출 실적을 창출하는 등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거상은 친환경 소재 및 장비개발에도 힘써온 공으로 2021년 금탑산업훈장을 수훈 한 바 있으며, 지난해에는 휴대폰 및 다양한 IT제품의 표면에 사용되는 친환경 무기재 UV 데코필름을 개발해 2024년 신규 수출확대를 목표하고 있다.

또한, 자체개발 및 제품화에 성공한 주행거리연장형 전기엔진(EREV) 스쿠터 ‘CAS-1’의 본격적인 수출협상을 진행 중이다.

거상의 CAS-1(카스원)은 8억대의 스쿠터 시장인 동남아 국가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전기충전이 없이 5리터의 엔진에 의한 충전으로 680km 이상의 주행이 가능하고, 탄소배출은 최소화 할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거상 문제희 대표이사는 “이번 ‘글로벌 강소+기업’ 선정을 ‘국가대표’라는 사명감으로 받아들이며, 국산 철강제품 수출확대는 물론 특허보유 친환경 소재가 다양한 IT제품에 사용될 기회를 찾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