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인텔·KAIST AI 공동연구센터 만든다

44

네이버와 인텔,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손잡고 인공지능(AI) 공동연구센터를 만든다. 7월부터 본격적인 협력을 통해 3년 간 인텔 AI반도체 ‘가우디’에 최적화한 AI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의 연구성과를 내겠다는 방침이다.

네이버·인텔·KAIST AI 공동연구센터 만든다

KAIST는 30일 대전 유성구 본원에서 네이버, 인텔과 ‘네이버·인텔·KAIST AI 공동연구센터’ 설립과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상반기 내 센터를 설립하고 7월부터 공동 연구에 착수, 챗GPT 등장을 계기로 급성장하는 생성형 AI 산업과 관련 기술 개발에 세 기관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고대역폭메모리(HBM 등 AI반도체 설계 분야에서 세계적 석학으로 꼽히는 김정호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교수와 이동수 네이버클라우드 이사가 공동연구센터장을 맡는다. 부센터장에는 성민혁 KAIST 전산학부 교수와 권세중 네이버클라우드 리더가 각각 선임됐다. 교수 총 20여명과 대학원생 100여명이 연구에 참여한다.

세 기관은 처음 2년 동안 인텔이 개발한 AI 학습 및 추론용 반도체칩 가우디에 최적화한 AI 플랫폼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20~30개 규모의 산학 연구과제를 진행할 계획이다. 자연어 처리, 컴퓨터 비전, 머신러닝 등 AI 분야 오픈소스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AI반도체를 경량화 및 최적화하는 연구가 주를 이룰 전망이다. 앞서 네이버클라우드는 인텔과 손잡고 가우디 생태계 확장은 물론 ‘가우디2’ 테스트 등에도 협력하고 국내 스타트업과도 공동 연구를 해나간다는 계획을 밝혔다.

네이버와 인텔은 공공연구센터에 가우디2를 제공하고 KAIST는 이를 이용한 논문 등 연구실적을 매년 공개할 계획이다. 그밖에 공동 연구에 필요한 각종 인프라를 공유하고 인력 교류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김 교수는 “KAIST는 가우디 시리즈의 활용을 통해 AI 개발, 반도체 설계, 운영 소프트웨어 개발 등에서 기술 노하우를 확보할 수 있다”며 “대규모 AI 데이터센터 운영 경험과 향후 연구개발에 필요한 인공지능 컴퓨팅 인프라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공동연구센터 설립이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 이사도 “KAIST와 함께 다양한 연구를 주도해 나가며 하이퍼클로바X 중심의 인공지능 생태계가 확장되기를 기대한다”며 “공동연구센터를 통해 국내 인공지능 연구가 보다 활성화되고 인공지능 칩 생태계의 다양성이 확보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