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개방 2주년 맞아 ‘정상외교 특별전’·’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 개최

22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세종실에 전시된 각국 정상들의 전신 초상화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오는 5월 청와대 개방 2주년을 맞아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청와대재단은 30일 “청와대 개방 2주년 행사를 전시와 음악회, 공연, 다원 예술 등으로 구성해 선보인다”고 전했다.

청와대 본관에서는 5월 1일부터 7월 29일까지 글로벌 중추국가로 발돋움하는 대한민국의 여정을 만나보는 특별전 ‘정상의 악수, 자유의 약속: 정상으로 모십니다’를 개최한다.

문체부는 “이번 전시는 지난 2년간 과학기술, 국방, 문화, 산업 영역에서 이뤄진 정상외교의 기록을 문화기술, 작가 협업 미디어아트, 정상의 증정품 등을 통해 문화적으로 해석했다”고 설명했다.

대형 족자에 그려진 각국 정상들의 전신 초상화는 한국화의 양식적 특징을 학습한 인공지능이 생성한 것이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인왕실에 전시된 각국 정상의 증정품 [사진=문화체육관광부]

각 나라를 대표하는 장소를 배경으로 해당국의 정상과 나란히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만들어진 포토존 ‘우리가 정상’, 가상(버추얼) 외교관 ‘청마루’와 재미있는 대결을 벌이는 외교 상식 퀴즈 ‘청마루를 이겨라’ 등을 즐길 수 있다. 

관객들이 악수하듯 태블릿에 손을 가져다 대면 백자의 무늬인 청룡을 하늘로 날려 보내는 이이남 작가의 상호형 미디어아트도 만나볼 수 있다.

가상(버추얼) 외교관 ‘청마루’가 6· 25 전쟁 당시로 돌아가 참전용사들을 만나 대화를 나누는 ‘푸른 베레모’, 산업 환경이 변화하고 한국의 산업이 세계 속에서 존재감을 가지게 되는 과정을 ‘프로젝션 맵핑’으로 다룬 권민호 작가의 작품도 전시된다.

상상 속의 인물 ‘청호인’이 호기심 많은 친구들과 함께 절망 속에서도 유머감각을 잃지 않고 모험을 이어가는 이야기를 국악, 재즈, 한국 무용, 비디오 아트 등 다양한 예술 형식으로 선보이는 ‘블루하우스(Bluhaus), 우리가 사랑하는 자유는 추억의 속도로 전진한다’는 청와대재단 누리집에서 별도의 예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다. 

특별전과 연계해 5월 1일부터 6월 3일까지 춘추관 2층에서는 ‘희망을 그리는 아이들: 우크라이나 아동 그림전’이 열린다.

지난해 7월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우크라이나를 방문했을 때 키이우의 아동권리센터에서 현지 아이들의 그림을 본 것을 계기로 우크라이나 문화정책정보부가 전시를 제안해 함께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전쟁을 겪은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이 일상과 희망을 그린 그림 150여 점을 만나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춘추관 1층에서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청와대재단이 마련한 전쟁아동 그림전 ‘함께 그리는 희망이야기’도 진행된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5월 7일 청와대 대정원에서는 개방 2주년을 기념해 ‘국민과 함께하는 청와대, 세계와 만나는 K-컬처’를 주제로 KBS ‘열린음악회’가 열린다.

1600여명이 함께 하는 음악회에는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다자녀·다문화가족 등 일반 국민 400여 명과 외교사절, 유학생 등 체류 외국인 700여 명을 초청한다.

대니 구, SG워너비, 헤이즈, 멜로망스 김민석, 스테이씨, 악단광칠, 라포엠, 타악그룹 타고 등이 국악, 클래식 등 다양한 무대를 선보인다. 열린음악회는 5월 19일 오후 5시 40분 KBS 1TV에서 녹화 방송된다.

아울러 5~6월 주말 위주로 청와대 곳곳에서 다양한 문화예술행사가 진행된다.

어린이날을 맞아 5월 4~5일 헬기장 등 야외공간에서 ‘클래식 가족음악회’, ‘청와대 키즈 콘서트’, ‘청와대 버블 열차’ 등이 마련된다. 5월 18~19일 청와대 헬기장, 녹지원, 홍보관 등지에서 ‘대한민국 전통연희축제’를 열어 농악, 전통음악, 줄타기, 탈춤을 선보인다.

5월 25일 소정원에서 서울팝스오케스트라 재즈밴드의 ‘봄의 재즈 향연’, 6월 29일 청와대 홍보관에서 국립오페라단의 ‘오페라 갈라 콘서트’도 열린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충무실 전시 전경 [사진=문화체육관광부]

문체부와 청와대재단은 증가하는 관람 수요에 맞춰 편의시설을 더욱 확충하고 외국인 안내 서비스도 확대한다.

이달 여민1관 화장실을 정비해 개방한 데 이어 내년까지 여민관(2·3관) 일부를 카페형 라운지, 도서관 등으로 개선한다. 한국어와 영어로 제공하던 청와대 누리집에 일본어와 중국어를 추가했고 외국인은 이메일로 간단하게 인증하고 예약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청와대를 복합문화예술 공간으로 만들어 갈 계획”이라며 “가을에도 풍부한 볼거리와 청와대의 특별함을 느낄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