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정진 평택경찰서장, “평택시민의 평온한 일상 위해 최선 다하겠다”

35
사진평택경찰서
장정진 서장(오른쪽)이 예리한 눈썰미로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신고한 시민에게 감사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평택경찰서]

장정진 평택경찰서장이 “시민분의 예리한 눈썰미와 적극적인 신고를 통해 더 큰 피해 발생 없이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검거할 수 있었다”며 “평택시의 평온한 일상은 민·관·경의 공동체 정신과 협력을 바탕으로 더욱 굳건히 확립될 것이고, 앞으로도 신속한 현장대응으로 평택시민의 평온한 일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평택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조직원 검거에 눈부신 활약을 펼친 시민 A 씨에게 경찰서장 감사장과 신고포상금을 전달했다고 30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2월, 전날 평택경찰서 경찰관들이 본인이 운영하는 카페를 방문해 탐문 수사하던 보이스피싱 조직원의 인상착의를 기억하였다가, 다음 날 오전 11시경 근무를 하던 중 조직원이 가게 밖을 지나는 것을 목격하고 실시간 위치를 경찰관들에게 제공함으로써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검거하는 데에 이바지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국민의 평온한 일상을 지키기 위한 공동체 치안 실천 사례를 발굴, 우리 모두의 관심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평온한 일상 지키기’ 홍보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으며, 공동체 치안에 도움을 준 시민과 단체에 대하여 포상하고 각종 캠페인과 SNS 이벤트를 통해 많은 시민이 관심을 가지고 동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