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해지는 신축 아파트’…서울 10곳 중 6곳 ‘입주 후 20년’ 경과

14

PYH2020080904490001300_P4
서울의 한 아파트 밀집지역 전경./연합뉴스

전국 아파트 2곳 중 1곳은 입주 20년이 지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의 경우 아파트 10채 중 6채가 노후주택인 것으로 집계됐다.

30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전국에서 입주 20년 이상 아파트(임대 제외)는 총 594만2040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1098만3750가구 중 54.1%의 비중이다.

시도별로 보면 서울이 63.2%로 노후주택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전북 62.7% △대전 64.5% △광주 58.9% 등의 순이었다.

반대로 20년 이상 아파트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세종시로 8.1% 수준이었다. △충남(43.3%) △인천(49.3%) △경기(50.6%) 등도 평균을 밑돌았다.

최근 새로 아파트를 짓는 착공 수가 감소세라는 점에서 신축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국토교통부의 주택건설실적통계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최근 1년간 전국 주택 착공은 21만1465가구였다. 이는 지난 2022년 동월 기준 최근 1년간 착공된 가구 수(37만10007가구) 대비 43% 가량 줄어든 수치다.

리얼투데이 관계자는 “노후 주택이 많은 지역에서는 신규 분양 물량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릴 수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