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 D&I한라, ‘어닝 서프라이즈’…매출 18.4% 증가

12
HL D&I한라, ‘어닝 서프라이즈’…매출 18.4% 증가

건설업 불황이 지속되는 가운데 HL D&I한라의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4% 증가하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30일 HL D&I한라의 공시 자료에 따르면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은 3985억원, 영업이익 183억원, 당기순이익은 11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4%, 105.6%, 108.2% 증가한 수치다. HL D&I한라 관계자는 “금번 호실적은 부천 소사역 아파트 입주와 인천 작전동 공사 본격화 등 100% 분양 완료된 자체 사업장이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HL D&I한라는 최근 시장의 불안 요인인 프로젝트파이낸싱(PF) 우발채무 우려도 상당 부분 해소했다. 지난 15일 이천 부발 사업의 본 PF전환으로 HL D&I 한라의 미착공 PF우발채무 약 1380억원 중 30% 가량이 해소됐다. 마포 합정 등 나머지 미착공 사업장들도 본 PF전환을 앞두고 있어 상반기 미착공 우발채무는 대부분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현금 및 단기예금이 지난해 말보다 33% 증가한 1414억원을 기록하는 등 현금흐름도 개선됐다.

한편 HL D&I한라는 신규 아파트 브랜드 ‘에피트’를 이천 부발(676세대), 용인 둔전(1,275세대) 공동주택에 적용하기로 했다. HL D&I한라 관계자는 “이천 부발 사업을 신규 브랜드 첫 적용 사업장으로 정했다는 것은 상품성과 사업성이 우수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이천 부발 에피트는 SK하이닉스 바로 맞은편에 위치해 있고 GTX-D노선이 지나갈 예정인 부발역과 인접해 대표적인 ‘반세권’(반도체역세권) 주거단지로 손꼽힌다”고 설명했다. 용인시 처인구 금어리에 들어설 예정인 ‘용인 둔전 에피트’ 역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클러스터의 최대 수혜 입지로 평가받고 있어 청약 대기자들의 큰 관심을 끌고 있다는 게 HL D&I한라의 설명이다. HL D&I한라 관계자는 “호실적과 재무안정성을 토대로 경기변동에 대응력을 높이는 동시에 양질의 수주를 확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