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팀은 NBA 직관”… 대명소노, 임직원 농구대회 개최

19
'우승팀은 NBA 직관'… 대명소노, 임직원 농구대회 개최
서준혁(왼쪽 네번째) 소노인터내셔널 회장이 ‘임직원 3X3 농구대회’ 우승팀을 축하하고 있다. 사진 제공=소노인터내셔널

국내 호텔·리조트 기업 대명소노그룹이 그룹 내 전체 계열사를 대상으로 ‘제1회 임직원 3X3 농구대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대명소노그룹은 지난 24일과 25일 양일간 강원도 홍천 비발디파크에 위치한 소노 아레나 경기장에서 32강 토너먼트 방식으로 대회를 치뤘다. 현장에는 192명의 임직원 선수단을 비롯해 응원단 등 400여 명의 인원이 참석했다. 개그맨 정범균과 스포츠기자 김영현이 해설을 맡아 8강부터 전 경기를 유튜브로 생중계했다.

경기를 치른 소노 아레나 경기장은 지난해 대명소노그룹이 한국프로농구(KBL) 소노 스카이거너스 농구단을 창단하며 기존 다목적 체육관을 탈바꿈한 농구전용구장이다. 리모델링에 7억 원 이상이 투자됐다.

이날 최종 우승을 차지한 대명소노시즌의 ‘뉴시즌스’ 팀에게는 상금 500만 원과 △미국 뉴욕 5박 6일 해외여행 포상 △서준혁 회장과 함께하는 NBA 2경기(뉴욕 닉스, 브루클린 네츠) 직관 △현지 투어 및 소노인터내셔널이 운영 중인 뉴욕 ‘33 시포트 호텔’에서의 체험 숙박 △소노호텔앤리조트 노블리안 숙박권 2매 등이 제공됐다.

서준혁 소노인터내셔널 회장은 “이번 초대 대회를 시작으로 매년 임직원들과 함께하는 농구 대회와 서로의 친목, 결속을 다질 기회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나갈 예정”이라며 “국내 농구 저변 확대를 위한 다양한 활동 및 대회 유치를 통해 국내 스포츠 시장의 활성화는 물론,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대표 기업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