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꺾은 ‘신태용호’ 결승 진출 실패…인도네시아, 우즈벡에 0-2패

109
뉴시스신태용 감독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가 U-23 아시안컵 결승 진출해 실패했다. 인도네시아는 3위 결정전을 통해 파리 올림픽행 티켓 확보에 나선다.

인도네시아는 29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우즈베키스탄에 0-2로 패했다.

U-23 아시안컵은 2년마다 열리는데, 올해처럼 올림픽이 열리는 해에 치러지면 아시아 올림픽 최종예선을 겸한다. 즉 이번 대회는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이기도 하다. 아시아에 배정된 올림픽 본선 티켓은 3.5장이다. 이에 따라 이 대회 1~3위가 본선 직행 티켓을 가져가고 4위는 아프리카 지역예선 4위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인도네시아는 이날 패배로 3위 결정전으로 밀려 또 다른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0-2로 패한 이라크와 3·4위전을 벌이게 됐다. 우즈베키스탄은 결승 진출로 사상 첫 올림픽 본선행을 달성했다.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길거리 응원이 펼쳐지는 등 높은 관심 속에 치러진 경기였으나 우즈베키스탄이 흐름을 주도했다. 우즈베키스탄은 후반 23분 무함마드코디르 캄랄리예프의 오른쪽 크로스를 후사인 노르차예프가 몸을 날려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선제골을 뽑았다.

이후 후반 41분 수원FC에서 뛰는 인도네시아의 아르한의 자책골까지 나오면서 우즈베키스탄은 승리를 결정지었다.

한편, 한편 일본은 이라크와 4강전에서 2-0으로 승리하며 파리행을 확정했다. 일본은 8회 연속이자 12번째 올림픽에 나서게 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