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거리두기 주장은 선동”…與 정말 ‘윤핵관’ 원대 가나

20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연합뉴스

여당인 국민의힘에서 당 강세 지역 친윤 당선자들을 중심으로 이철규 의원 원내대표설이 부상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공세 강화 등을 명분으로 \’당정 일체론\’을 띄워 \’수평적 당정론\’을 누르려는 시도로 보인다.

신동욱 서울 서초을 당선인은 30일 YTN 라디오 \’뉴스킹\’에서 “범야권을 다 합치면 거의 200석 가까운 의석을 얻었기 때문에 저희로서는 굉장히 절박한 상황”이라며 “저희도 거기에 대응할 수 있는 강한 방어막을 구축하고 그 방어막을 잘 지휘할 수 있는 지도부가 구성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핵관으로 꼽히는 이철규 의원 원내대표 출마설에 “대단한 영광을 가져가는 자리는 아니다”라고 두둔했다.

결국 대통령을 향한 \’내부 쓴소리\’보다는 대통령과 함께 \’외부 투쟁\’을 잘할 수 있는 지도부를 선출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보인다.

신 당선인은 총선 참패로 당정 간 적절한 거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을 제기하는 인사들에도 “국민의힘이라든지 윤석열 정부가 잘되기를 바라는 분 같지는 않다”며 “저희가 더 잘못돼 가는 것을 즐기는 듯한 뉘앙스도 사실은 많이 봤다”고 꼬집었다.

이어 “대통령과 원거리에서 거리를 둬야만 잘될 수 있는 것처럼 자꾸 이렇게 국민들을 몰아가는 것은 선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검찰 출신 친윤계인 유상범 의원(강원 홍천·횡성·영월·평창군 당선)도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서 “이철규 의원이 맡는다고 하면 당연히 당과 국가를 위해서 본인이 희생한다는 자세”라며 “영광의 자리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의원이)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이기 때문에 원내대표를 한다\’는 논리는 굉장히 잘못”이라며 “(총선) 당시에 공동선대위원장을 하셨던 분들, 비대위원을 하셨던 그분들은 책임이 없나”라고 따져 물었다.

유 의원은 “선거에서는 누구 한 사람에 대한 책임론으로 끌고 가면, 결국은 자기 책임이 아닌 제3자의 책임이 되면 이건 개선이고 개혁이 없어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더욱 강경한 모습으로 앞으로 나타날 상황”이라며 “박찬대 원내대표, 이재명 대표를 상대하면서 또 정부와 소통을 해야 될 필요가 있는 원내대표가 필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수도권 비윤계 당선인들 역시 당정 관계 개선에는 목소리를 내면서도 이 의원 원내대표설에 큰 이견을 보이지 않고 있다.

험지인 인천 지역(동·미추홀을)에서 신승한 윤상현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지난번에 정권교체를 원했던 분들 중에 10% 이상이 우리로부터 지지를 철회했다”며 “지금이야말로 혁신의 타이밍”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 의원 원내대표설에는 “낮은 정부여당 지지율을 극복하고 국회 운영 주도권 확보하기가 대단히 어려운 정치적 지형”이라며 “그런 면에 있어서 이철규 의원이 나서겠다는 것도 높이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

이준석계 출신인 김용태 포천·가평 당선인 역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야당하고 대화 못해서 저희가 원하는 바를 이끌지 못한다면 그게 친윤이고 비윤이고 무슨 문제가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원내대표는 지금 상황에서 무언가 만들어 오셔야 될 분”이라며 “계파보다는 실질적으로 정치력이 있는 분이 필요하지 않나”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어 “여소야대 상황에서 그렇게 당정관계가 수직적으로 갈 수 없을 것”이라며 “새로운 원내대표가 누가 오시든 당정 관계 개선을 할 수밖에 없다”고 부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