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마트축산 시스템, 해외 수출 길 연다

17

농식품부, 스마트축산 수출지원단 출범

민관 전문가 협업…KOTRA 등과 정책사업 논의

국제 박람회 참석 지원 등 전방위 지원

ⓒ데일리안DB ⓒ데일리안DB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30일 축산물품질평가원(이하 축평원)에서 ‘스마트축산 수출지원단(이하 지원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지원단은 스마트축산 기자재와 운영 솔루션 수출을 촉진하기 위한 ▲정책 방향과 추진전략 논의 ▲유망 수출업체 발굴 ▲국가별 맞춤형 수출 정보제공 ▲주요 국제 박람회 참여 ▲국내 제품의 해외실증 지원 등을 총괄한다.

그간 경쟁력 있는 스마트축산 기자재·솔루션 업체는 개별적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했다. 그 과정에서 많은 시행착오와 어려움을 겪었다. 이에 관련 업계 일각에서는 전문기관을 중심으로 축산 기자재와 솔루션 특성을 감안한 맞춤형 수출지원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이런 요구를 반영해 농식품부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한국국제협력단(KOICA),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업정책보험금융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분야별 전문가 11명을 지원단 전문위원으로 위촉했다. 이들은 스마트축산 수출 관련 ▲애로사항 해소 방안 ▲해외시장 개척 전략 ▲투자 유치 확대방안 등을 논의한다.

실제 출범식 당일 지원단은 국내 스마트축산업체 어려움을 덜기 위해 2024년 스마트축산 수출실증지원 사업을 5월 중으로 조기에 공모하고, 해외 박람회 참석 지원 등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한편 농식품부는 지난해 스마트축산 산업 외연 확장을 위해 수출실증지원 시범사업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베트남, 라오스 등 5개국에 4개 업체 제품과 솔루션 성능 검증 등을 지원했다. 현재 국산 장비와 솔루션 성능과 경제효과 등 실증이 진행 중이다. 현지 축산농가 반응은 고무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단장을 겸하고 있는 농식품부 김정욱 축산정책관은 “각 분야 전문가와 함께 경쟁력 있는 우리 업체의 해외시장 개척을 체계적으로 지원해 K-스마트축산 기술 우수성을 널리 알릴 것”이라며 “해외 기업과 경쟁을 통해 우리 스마트축산 기업 품질과 서비스 수준을 더욱 향상시켜 축산농가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