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회복에 교역조건 10개월째 개선

17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에 컨테이너가 쌓여있다.ⓒ뉴시스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에 컨테이너가 쌓여있다.ⓒ뉴시스

우리나라 최대 수출 품목인 반도체 업황이 회복하면서 교역 조건도 10개월 연속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87.97로 전년 동월 대비 5.9% 오르며 10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수입가격(-4.6%)은 내리고 수출가격(1.0%)이 오르면서다.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수출 1단위로 수입할 수 있는 상품의 양을 지수화한 것이다. 해당 지수가 상승했다는 것은 우리나라가 해외에 물건을 팔아 살 수 있는 상품의 양이 늘고 있다는 의미다.

소득교역조건지수는 114.42로 6.1% 오르며 10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수출물량지수(0.1%)와 순상품교역조건지수(5.9%)가 모두 오르면서다.

교역조건이 개선된 데는 반도체 가격 회복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반도체 수출물량지수는 420.29로 전년 동월 대비 17.4% 상승했다. 반도체 수출금액지수도 239.69로 35.4% 뛰었다.

지난달 수출물량지수는 130.07로 전년 동월 대비 0.1% 오르며 7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기계및장비(-10.5%)와 운송장비(-6.8%) 등이 감소했지만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14.3%)와 석탄및석유제품(1.0%) 등이 증가했다.

수출금액지수는 134.44로 1.1% 오르며 6개월 연속 상승세다. 화학제품(-9.0%)과 제1차금속제품(-15.7%) 등이 감소했지만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23.6%)와 석탄및석유제품(3.3%) 등에서는 증가했다.

수입물량지수는 123.18로 1년 전보다 9.0% 내리며 9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석탄및석유제품(13.2%)과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0.8%) 등이 증가했지만 광산품(-18.6%)과 화학제품(-8.9%) 등이 감소했다.

수입금액지수도 144.74로 13.2% 내리며 1년 1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컴퓨터·전자및광학기기(4.0%)와 석탄및석유제품(6.9%) 등이 증가했지만 광산품(-24.6%)과 화학제품(-17.3%) 등이 감소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