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SK하이닉스, ‘어닝 서프’ 추가 실적 개선…연간 EBITDA 추정치 상향”

670

글로벌 신용평가사 S&P(스탠다드앤드푸어스)는 30일 SK하이닉스에 대해 고대역폭메모리(HBM)에 대한 높은 수요가 향후 최대 2년 동안 이어지면서 추가적인 실적 개선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S&P가 부여한 SK하이닉스의 신용등급은 ‘BBB-, 안정적’이다.

SK하이닉스는 1분기 실적이 S&P의 예상을 웃돌면서 추가적인 수익성 개선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S&P는 “단기적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HBM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NAND 플래시 메모리도 업체들의 설비투자 감소와 인공지능(AI) 관련 고밀도 SSD에 대한 수요 확대에 힘입어 개선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올해 잉여영업현금 흐름은 4조~5조 원, 영업 현금흐름은 19조~20조 원, 설비투자 규모는 14조~15조 원으로 예상됐다. SK하이닉스는 DRAM과 NAND 메모리의 시황회복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2배가 넘는 1분기 매출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EBITDA는 1000억 원에서 6조1000억 원으로 크게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3조4000억 원 적자에서 2조9000억 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인공지능(AI) 관련 반도체 수요 확대에 따른 전반적인 메모리 반도체 업황 회복과 함께 DRAM과 NAND 메모리의 가격 급등이 호실적을 뒷받침했다. S&P는 기본 시나리오에 반영된 SK하이닉스의 2024년 EBITDA 추정치를 기존 20조~21조 원에서 24조~25조 원으로 상향했다.

다만 HBM 생산설비 증설을 위한 설비투자 확대는 추가적인 재무 건전성 개선을 제약할 수 있는 요인이다. SK하이닉스는 견조한 1분기 잉여영업현금 흐름을 활용해 약 1조 원의 차입금을 상환했으며, 레버리지 비율(EBITDA 대비 차입금)을 2023년 4.7배에서 올해 말까지 1.0배 이하로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