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앙골라 정상회담…조선업‧에너지 등 협력 강화

12

대통령실 “TIPF 체결…맞춤형 경제협력 플랫폼 마련”
“양국, 6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성공적 개최에 협력”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앙골라 확대 정상회담에서 주앙 로렌수 앙골라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공식 방한한 주앙 로렌수 앙골라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조선업‧에너지‧자원 등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로렌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었다. 앙골라 대통령의 방한은 2001년 이후 약 23년 만이다.

두 정상은 조선업, 무역‧투자, 에너지, 개발협력, 보건, 치안, 인적교류 등 상호 관심 분야를 중심으로 실질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은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Trade and Investment Promotion Framework) 설립 등 5개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국은 TIPF를 통해 교역‧투자, 공급망, 에너지‧자원 협력 등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TIPF는 시장 개방 여건이 조성되지 않은 국가와 포괄적 경제협력을 추진하는 맞춤형 협력 플랫폼이다. 또 앙골라에서 조선업‧에너지 등에서 한국 기업의 신규 수주 기반을 확대하고, 무역‧투자도 증진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양국 간 ‘보건협력 MOU’ 체결을 통한 보건의료 협력 확대 기반 구축하고, 양국 ‘경찰청 간 경찰협력’ MOU를 기반으로, 상호 국제범죄대응 공조 및 재외국민 보호 토대를 마련했다. 또 ‘국립외교원-앙골라 외교아카데미 MOU’를 체결해 인적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

윤 대통령과 로렌수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도발에 대응,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위한 국제공조의 필요성에도 공감했으며, 6월 한국에서 개최되는 한‧아프리카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에도 뜻을 모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