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라인야후’ 사태에 “네이버 요청 전적으로 존중해 협조”

18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 위치한 외교부 사진유대길 기자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 위치한 외교부 [사진=유대길 기자]

정부는 최근 일본 총무성이 라인야후에 네이버와 자본 관계를 재검토하라는 행정지도를 내린 것과 관련해 “네이버 측 요청을 전적으로 존중해 협조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대변인실 문자 공지에서 라인야후 사태에 대해 “네이버 측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네이버 클라우드가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악성코드에 감염돼 일부 내부 시스템을 공유하던 라인야후에서 개인정보 유출이 발생하자 일본 총무성은 올해 3월 5일과 이달 16일 두 차례에 걸쳐 통신의 비밀보호 및 사이버 보안 확보를 위한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일본 정부는 두 차례의 행정지도에서 라인야후에 ‘네이버와 자본 관계 재검토’를 포함한 경영 체제 개선을 요구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라인야후 대주주인 A홀딩스 주식을 50%씩 보유하고 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지난 27일 첫 정부 입장을 내고 “우리 기업에 대한 차별적 조치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입장”이라며 “필요시 일본 측과도 소통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일본 주재 한국대사관 측에서 일본 총무성 관계자를 만나 현 상황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우리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네이버 입장이 제일 중요하다”며 “기업 측 희망을 잘 반영하는 방향으로 계속 일본과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