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5년만 ‘학부모 지원 종합 방안’ 마련…학교급 따른 가이드북 개발

14

교육부, 학부모 자녀 교육 역량 강화


정부가 15년 만에 학부모의 자녀 교육 역량 강화와 학교와의 원활한 협력을 위한 ‘학부모 지원 종합 방안’을 마련했다. 자녀 학급별 학부모 가이드북을 개발해 양질의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는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제4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모든 학생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학부모정책의 방향과 과제’ 등 안건을 상정,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안은 지난 2009년 학부모 정책 추진방향 발표 이후 15년 만으로, 그간의 정책 성과와 앞으로의 변화 방향을 함께 담았다.

교권 회복 요청, 영유아교육보육통합, 개인주의 확산, 디지털 혁신, 교육부 학부모정책과 신설 등 정책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5대 방향 △정책공감대 형성 △학부모의 자녀교육 역량 강화 △학부모의 건전한 학교 참여 지원 △교육 3주체 간 소통 활성화 △학부모 지원체계 정비 등을 제시하고, 16개 추진과제를 마련했다.

교육부는 특히 △학부모정책 네트워크를 통한 정책목표 공유 △가정-학교 간 협력을 약속하는 ‘함께학교’ 캠페인 시행 △‘대한민국 학부모상’ 제정 검토 △생애주기별 학부모 교육과정 및 가이드북 개발 △교원‧학부모 인식 개선을 위한 교원 연수 및 학부모 리더 교육 △교육 3주체 간 소통을 위한 ‘함께학교’ 플랫폼 운영 △학부모정책의 근거법령 제정 추진 등을 주요 과제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이날 정부는 지난해 9월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에서 발표한 ‘사회적 고립에서 일상으로’ 정책 제안과 관련한 추진 현황 등을 점검했다. 해당 정책 제안 내용은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등 6개 부처에서 추진 중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학령기, 청년기의 고립‧은둔 예방을 위한 안전망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는 학업중단 위기 학생의 통합적 진단과 개별 맞춤형 지원을 제공하는 ‘학생맞춤통합지원 체계’를 구축, 활용을 통해 위기 학생을 신속하게 발굴한다. 관련 선도학교 운영도 지난해 96개교에서 올해 252개교로 늘린다.

정부 관계자는 “향후 종합적 시각에서의 사회정책이 수립될 수 있도록 사회부처 간 협력 뿐만 아니라 부처-위원회 간의 연계 또한 강화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