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위, 오늘(30일) 대표팀 감독 선임 초읽기…유력 후보에 ‘황희찬 스승’ 눈길

16
뉴시스정해성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제5차 전력강화위원회 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가 차기 국가대표팀 사령탑 선임을 위한 막판 절차에 돌입했다.

축구협회는 30일 수도권 모처에서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회 회의를 열고, 2026 북중미월드컵까지 국가대표팀을 책임질 새 감독 후보군을 대폭 압축할 예정이다.

앞서 정해성 전략강화위원회 위원장은 이달 초 11명의 지도자(한국인 4명·외국인 7명)를 후보 선상에 올렸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위원장은 이 가운데 7명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해 일부 후보를 추려냈고, 후속 작업으로 최근 유럽 현지를 찾아 남은 후보들과 직접 면담했다.

정 위원장은 이날 열리는 전력강화위 회의에서 현지 면접 결과를 공개하고 위원들과 평가를 공유할 계획이다.

협회 관계자는 “면접 결과에는 (정 위원장의) 평가도 들어가 있다. 이를 위원회 회의에 (안건으로) 올려두고 후보군을 압축하는 작업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력강화위는 11명의 차기 사령탑 후보군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리즈 유나이티드(잉글랜드)를 이끌었던 제시 마쉬 감독과 베식타시(튀르키예)를 지휘했던 셰놀 귀네슈 감독, 에르베 르나르(프랑스) 프랑스 여자 대표팀 감독 등이 거론된다.

한때 유력 후보로 꼽혔던 황선홍 감독은 2024 파리올림픽 본선행 실패로 자연스럽게 낙마했다. 게다가 K리그1 2연패를 차지한 울산 HD의 홍명보 감독은 거절 의사를 전했기에 외국인 감독이 대표팀을 맡는 쪽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후보군 중 마쉬 감독은 2019∼2020년 잘츠부르크(오스트리아)에서 황희찬(울버햄튼 원더러스)을 지도했기에 국내 팬들에게 익숙하다. 특히 2021년 라이프치히(독일)와 2022년 리즈 등 유럽 5대 리그 구단을 지휘한 경험도 있다. 잘츠부르크에선 4차례 우승을 차지했으나, 분데스리가와 리즈에선 강한 인상을 남기지 못했다.

또 2022년 3월 리즈와 계약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에 입성한 마쉬 감독은 2022~23시즌에 팀이 하위권을 맴돌자 지난해 2월 경질된 뒤 야인으로 지내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