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전공의·의대생 복귀해야…환자 피해 커질 것”

16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5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4선 이상 중진 당선인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5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4선 이상 중진 당선인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의정 갈등을 놓고 병원의 경영난을 전망하면서 전공의와 의대생들의 복귀를 촉구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금 전공의와 의대생들이 복귀하지 않으면 수련(대학)병원의 진료가 축소되고 환자들의 피해가 커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환자의 검사 및 치료 시기가 이미 지연되고 있음은 나타나고 있는 사실”이라며 “병원의 경영난이 악화일로로 치닫고 결국 문을 닫을 것”이라며 “전공의 미복귀율이 높을 것으로 생각되는 지역의 대학병원부터 도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병원 관련 산업(제약, 의료기기, 소비재 등)이 재앙적인 타격을 받을 것”이라며 “의대 교수의 사직으로 의과대학의 국제 경쟁력이 약화될 것은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의과대학 교육은 5월 이후에는 올해 학사 일정의 파행이 불가피하다”며 “교육·실습 공간, 교육자 수의 절대 부족으로 의대 교육의 질은 퇴보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필수 의료에 대한 사회적 책무 의식이 더욱 훼손될 것”이라며 “당장 내년에 공중보건의와 군의관이 될 의사가 없어진다. 이 공백은 메울 방법이 없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의대 증원을 1년 유예한 단계적 증원이 해법“이라며 “현재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올해는 정원 규모를 현행대로 선발하고, 내년부터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자료를 근거로 의대 증원 규모와 시기를 정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했다.
 
한편 서울시 주요 빅5(서울대·세브란스·삼성서울·서울아산·서울성모병원) 대형병원 중 서울대병원과 세브란스병원에서 근무하는 교수들은 이날 외래 진료와 수술을 중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