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양 대나무디자인공예대전에서 황미경 임어진 씨 대상 차지

20

 

담양 대나무디자인공예대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황미경 임어진 씨 작품 ‘대나무 다도 세트’사진담양군
올해 담양 대나무디자인공예대전에서 대상을 차지한 황미경 임어진 씨 작품 ‘대나무 다도 세트’[사진=담양군]

전남 담양군이 주최한 제43회 전국대나무디자인공예대전에서 황미경‧임어진 씨가 출품한 ‘대나무 다도세트’가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이 작품은 다도의 특성상 내열 소재와 옻칠로 마감해 내구성을 높이고 죽세공예 엮음식 기법으로 조형미가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들은 문화체육부장관상과 500만 원의 상금을 받는다.
 
최우수상은 최경수 씨 작품 ‘한 바구니에 담다’로 군수상과 300만 원의 상금을, 우수상에는 김정효 씨 작품 ‘어울림’과 서석근 씨 작품 ‘신형 차바구니’가 선정돼 각각 군수상과 200만 원의 상금을 받는다.
 
장려상에는 김관철, 전재웅, 한경치, 김명숙, 손민정 5명이 수상했다.
 
시상식은 5월 중 열릴 예정이다.
 
전국대나무디자인공예대전은 대나무공예를 현대적인 디자인과 경향을 접목한 창작품을 발굴하기 위한 대회다.
 
올해 대회에서는 대나무를 소재로 삼아 다른 소재와 융복합한 창작품, 대나무공예 전통 기술을 이용한 대나무 공예작품이 많았다.
 
학계와 전문가 등 총 7명의 심사위원이 상품성과 실용성, 창의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총 43개 작품, 190점을 입상작으로 선정했다.
 
김재현 심사위원장은 “이번 공예대전은 대나무공예의 전승과 창작이라는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재현과 익숙함을 벗어나 새로운 즐거움을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총평했다.
 
이번 공예대전 수상작들은 오는 5월 11일부터 한국대나무박물관 전시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