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회담서 소외된 與…황우여 체제로 반등 노린다

14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처음으로 개최한 영수회담에서 소외됐다는 지적에 선 긋기에 나섰다. 이번 영수회담에선 국민의힘 지도부는 초대되지 않아 ‘패싱’ 당한 게 아니냐는 평가가 나왔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30일 국회에서 마지막 원내대표 회의를 주재하고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주장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윤 원내대표는 “모처럼 대통령이 이 대표가 그간 만남을 수차례 제안했기 때문에 직접 전화해서 만남이 이뤄진 건데, 그 상황에서 여당 대표가 왜 우린 참여 안 하냐는 이야기를 하는 게 국민들 입장에서 맞는 것인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협상 사항을 공유했고 경과도 충분히 전달 받았다”며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있는데 나도 참여한다고 처음부터 주장했으면 회담이 성사됐겠나,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반문했다.

당내 비주류로 꼽히는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 역시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원래 당 입장은 이 대표와 국민의힘 대표가 만난 다음 대통령을 만나야 한다는 입장이었다”면서도 “그런데 대통령께서 직접 만남을 제의하셨고, 국민의힘은 대표가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전날 영수회담에서는 윤 대통령과 이 대표 외에도 대통령실에서 3명, 민주당에서 3명이 배석했다. 반면 윤 원내대표를 포함한 여당 지도부의 자리는 마련되지 않았다. 앞서 의제 설정을 위한 실무 회동에서도 대통령실과 민주당 간 소통이 이뤄졌을 뿐 국민의힘은 배제됐다.
 
국민의힘이 영수회담에서 존재감이 없었던 이유는 ‘수직적 당정관계’에 있기 때문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사실상 대통령실에 종속돼 활동했다. 여당으로서 그동안 방향성을 제시하지 못한 한계가 이번 영수회담에서 그대로 노출됐다는 분석에 힘이 실린다.
 
이에 국민의힘은 차기 비상대책위원장으로 ‘5선’ 황우여 전 새누리당 대표 ‘카드’를 꺼내들었다. 황 전 대표가 2일 공식 취임하면 윤석열 정부 출범 후 네 번째 비대위원장이다. 앞서 국민의힘 비대위를 이끈 이들은 주호영, 정진석, 한동훈이다.
 
황 전 대표는 앞으로 두 달간의 활동 기간 동안 6월 전당대회를 수행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당대표 선출기준인 ‘당원 100% 투표 전당대회 룰’ 등을 둘러싼 당내 이견을 정리해야 한다. 비대위 인선도 주요 과제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황 전 대표를 지명한 것을 두고 “덕망과 인품을 갖춘 분이고 다양한 의견의 조정과 중재에도 능한 분이어서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그는 “전당대회를 공정하게 잘 관리해줄 거라 믿는다”며 “빛나지 않고 어려움만 가득한 자리를 선뜻 맡아준 황 전 대표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총선백서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22대 총선 패배 원인을 분석하고 당 체질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내에서 모두가 인정하는 분이고 일흔이 넘은 고령임에도 현역 의원 못지않은 정치 감각을 가진 것으로 정평이 났다”며 “관리형 비대위 체제를 성공적으로 잘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