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체코 신규원전사업 최종 입찰서 제출

17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 앞줄 세 번째이 29일현지시간 체코 신규원전 건설사업의 발주사EDUII를 직접 방문해 입찰서를 제출한 뒤 발주사의 모회사인 체코전력공사의 다니엘 베네쉬 사장과 악수하고 있다사진한국수력원자력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왼쪽 앞줄 세 번째)이 29일(현지시간) 체코 신규 원전 건설사업의 발주사(EDUII)를 직접 방문해 입찰서를 제출한 뒤 발주사의 모회사인 체코전력공사의 다니엘 베네쉬 사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한국수력원자력은 29일(현지시간) 체코 신규 원전 건설사업의 발주사(EDUII)에 체코 신규 원전 건설사업 참여를 위한 최종 입찰서를 냈다고 30일 밝혔다. 

체코 신규 원전 건설사업은 두코바니·테믈린 지역에 1200MW(메가와트) 이하 원전 최대 4기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체코는 앞으로 발주사 평가와 체코 정부 검토 등을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이날 “한국은 국내·아랍에미리트(UAE) 신규 원전 사업을 통해 전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건설 역량을 보여줬다”며 “국가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 2036년까지 신규 원전을 준공하겠다는 체코의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한수원이 전 세계에서 최적의 공급사”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수원이 체코에 제안한 APR1000 노형은 유럽사업자협회로부터 2023년 3월 설계인증을 취득해 원전 설계의 안전성과 경제성을 객관적으로 입증받았다.
 
한수원은 2016년 체코 정부가 신규 원전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한 이래 지속적으로 체코 정·관계, 산업계, 학계 및 원전 건설 예정 지역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수주 활동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체코 현지 기업들과의 협력 관계도 돈독히 하고 있으며 오는 6월에는 원전 예정지를 대상으로 글로벌 봉사 활동을 시행해 지역의 탄탄한 지지도 확보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