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유진 얼어붙었다..‘한일가왕전’ 최후의 결전! 승부의 향방은?

460
한일가왕전

▲MBN \’한일가왕전\’ 5회가 30일 밤 10시 방송된다.크레아스튜디오

전유진과 린이 최후의 결전을 앞두고 긴장감을 드러낸다.

MBN \’한일가왕전\’은 \’현역가왕\’ 톱7 전유진·마이진·김다현·린·박혜신·마리아·별사랑과 \’트롯걸즈재팬\’ 톱7 후쿠다 미라이·스미다 아이코·아즈마 아키·나츠코·우타고코로 리에·마코토·카노우 미유가 벌이는 \’세계 최초 음악 국가대항전\’이다.

오늘(30일) 방송되는 \’한일가왕전\’에서는 본선 3차전에 돌입하는 한일 트로트 국가대표의 모습이 담긴다. 3전 2선승세로 진행되는 \’한일가왕전\’에서 한국과 일본이 각 1승 1패로 동점을 이룬 상황. 그동안 진행된 1, 2차전에서 무패 행진을 기록한 전유진과 린마저 최후의 결전인 본선 3차전 무대에서는 극도의 긴장감을 보여 모두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한국 1위 전유진은 막상막하 대결이 이어지는 중에 등판해 큰 압박감을 받는다. 팀원들은 “유진이가 힘들겠다”며 걱정하고, 전유진은 항상 의연했던 모습과 달리 “진짜 떨려요. 손 좀 잡아주세요”라며 팀원들에게 도움을 구한다. 일본팀 멤버는 전유진에게 “속상함의 눈물을 흘리게 만들겠다”는 강력한 선전포고를 날려 현장을 얼어붙게 만든다. 과연 전유진이 긴장감과 압박감을 떨쳐내고 멋진 무대로 승기를 가져올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 한 명의 한국 필승 멤버 린은 \’1대 1 현장 지목전\’ 무대에서 크게 당황한다. 전혀 예상치 못한 빅매치가 성사된 것. 린은 상대방의 당찬 출사표에 잠시 말을 잇지 못하는가 하면, 상대방의 무대를 지켜보며 시종일관 놀란 표정을 거두지 못한다고. 린은 “계속 놀라웠다. 100% 집에 가고 싶었다”라며 상대방의 강력한 무대에 솔직한 심경을 전한다.

제작진은 “한일 양국의 자존심이 걸린 마지막 승부에서 양국의 트로트 국가대표들이 사활을 건 무대들을 선보이며 감동을 안겼다”라며 “나라와 나이를 뛰어넘어 함께 즐기고 공감할 수 있는 역대급 무대들이 온다. 그 순간들을 함께 해 달라”고 밝혔다.

30일 밤 10시 방송.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