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익성 ‘날개’단 한국타이어… 1분기 영업이익 108.8% ↑

34

매출액 2조 1272억…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

전기차 전용 타이어 및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비중 확대

글로벌 원자재 가격과 해상운임비 안정화 등

한국타이어 본사 테크노플렉스 외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국타이어 본사 테크노플렉스 외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한국타이어)는 올해 1분기 매출액 2조1272억 원, 영업이익은 3987억원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1.1%, 영업이익은 무려 108.8% 증가했다.

한국타이어는 “중동 사태 악화 등 글로벌 경기 부진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선제적 연구개발(R&D) 투자 성과와 전기차 전용 타이어 시장 선도, 고성능 차량 및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 전략에 기반한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비중 확대로 성장세를 지속했다”고 설명했다.

한국타이어는 세계 최초 풀라인업 전기차 전용 타이어 브랜드 ‘아이온(iON)’을 2022년 출시 한 이후 꾸준히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16인치부터 22인치까지 202개 규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글로벌 시험인증기관 티유브이슈드의 비교 테스트에서 글로벌 톱티어 브랜드 동급 제품 대비 우수한 성능을 입증받았다.

올해는 승용차 및 경트럭 타이어(PCLT) 신차용 타이어 공급 내 전기차 타이어 공급 비중을 25% 수준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포르쉐 ‘타이칸’, 아우디 ‘e-트론 GT’, ‘Q4 e-트론’, BMW ‘i4’, 폭스바겐 ‘ID.4’, 현대차 ‘아이오닉 6’, 테슬라 ‘모델Y’, ‘모델3’ 등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 전기차 모델에 신차용 타이어를 공급하고 있으며, 프리미엄 전기차 모델 위주로 꾸준히 공급을 늘려 가고 있다.

승용차 및 경트럭 타이어 매출 중 18인치 이상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비중은 46.8%로, 전년 동기 대비 3.3% 포인트(p) 상승하는 성장률을 보였다. 주요 지역별 고인치 승용차용 타이어 판매 비중은 중국이 62.5%로 가장 높았으며, 한국 56.5%, 북미 56.4%, 유럽 37.4% 순으로 기록됐다.

이외에도 합성고무·카본블랙 등 원자재 가격과 해상운임비도 양호한 수준을 유지하며 안정적인 실적 흐름을 뒷받침했다.

한편, 올해 1분기 한국 공장(대전 및 금산공장)의 영업이익은 노사 관계가 안정화 됨에 따라 소폭 개선됐다. 다만 대전 공장은 여전히 수익성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