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브랜드로 육성” 롯데상사, 호주 와규 대회서 ‘종합 2위’ 쾌거

19

1
롯데상사가 선보인 엘그로(L’grow)

롯데상사는 지난 10일(현지시간) 호주 퀸즈랜드에서 열린 ‘2024 와규 브랜드 소고기 대회'(WBBC)에 참가해 종합 2위를 기록했다고 30일 밝혔다.

와규 업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와규 브랜드 소고기 대회는 호주 와규 협회(AWA)에서 매년 개최한다. 심사위원 18명이 조리 전후의 고기 상태를 마블링과 육질, 풍미와 선호도, 육즙 등의 기준으로 평가한다.

롯데상사는 2019년 호주 샌달우드 농장을 인수해 와규 사업을 개시했는데, 이번 대회에서 5개 부문에서 금메달 2개, 동메달 2개를 차지하는 성과를 거뒀다.

롯데상사는 샌달우드 농장에서 1만 6000마리 규모의 소를 사육 중이다. 5년간 와규 2만 마리의 데이터베이스를 축적하고 와규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또 ‘롯데가 직접 키운 소’라는 의미의 엘그로(L’grow)를 선보였으며, 국내에선 롯데마트에 독점 공급 중이다.

정기호 롯데상사 대표는 “와규를 통해 엘그로를 글로벌 브랜드로 키우는 한편, 축산 관련 메탄가스 저감, 분뇨 재활용 등 업계에서 선도적인 환경·사회·지배구조(ESG)활동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