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도 조각 투자한다… 금융위, 갤럭시아머니트리 혁신 금융 지정

19
그래픽금융위원회
[그래픽=금융위원회]

앞으로 항공기 부품에 대한 조각 투자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금융위원회가 이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예금상품 비교·추천 서비스도 같이 지정했다. 

30일 금융위는 정례회의를 열고 갤럭시아머니트리의 ‘블록체인 기반 항공기 엔진 신탁수익증권 거래유통 서비스’를 혁신 금융서비스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갤럭시아머니트리는 특수목적회사(SPC)를 설립하고 항공기 엔진을 매입한 후 엔진 실물을 신탁회사인 유진투자증권에 맡겨야 한다. 신탁회사는 위탁자인 SPC와 엔진 신탁계약을 체결해 전자등록 방식으로 신탁수익증권을 발행해야 한다.

단, 갤럭시아머니트리의 항공기 엔진의 리스계약 체결 여부가 수익증권 가치변동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점을 고려해 이미 리스계약이 체결돼 있는 엔진만 신탁재산으로 해야 한다. 

또한 수익증권발행신탁 대상 재산(항공기 엔진)에 대한 가치평가방법(model) 적정성에 대해서는 복수의 외부기관을 통해 발행 건별로 검증 및 확인을 받아야 한다.

여기에 투자자의 투자금은 갤럭시아머니트리의 자산과 분리, 금융기관에 예치 또는 신탁해야 한다. 지정기간 동안 부채비율(부채/자기자본)을 200% 이내로 관리해 자본건전성도 유지해야 한다.

이와 함께 동시에 보유할 수 있는 엔진의 한도를 2건으로 한정하고 신탁수익증권의 투자자 모집한도는 총 2000억원으로 제한된다.

투자자의 경우 신한투자증권의 유통플랫폼을 통해 신탁수익증권의 소유자(수익자)로서 투자금에 비례해 엔진 대여 사업으로 발생하는 수익증권을 취득할 수 있다.

이번 정례회의를 통해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항공기 엔진 신탁수익증권은 내년 2분기 출시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앞으로 항공 산업에 대한 개인 투자자들의 접근이 늘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 항공기 펀드(특별자산펀드)는 대부분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하는 사모펀드의 형태로 설정‧판매중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일반투자자가 소액으로 항공기 금융에 투자할 수 있는 수단을 제공해 항공 산업에 대한 개인의 투자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는 이날 씨비파이낸셜솔루션의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예금상품 비교추천 서비스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