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교섭본부, 네이버 라인 지분 매각 압박에… “모든 지원방안 검토”

30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 / 사진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정인교 통상교섭본부장 / 사진 =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문화뉴스 최병삼 기자] 일본 정부가 네이버에 ‘라인’ 지분 매각을 거듭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통상교섭본부가 네이버와 소통 중이며 모든 지원방안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30일 <알파경제> 보도에 따르면, 통상교섭본부의 고위 관계자는 일본 정부의 네이버 라인 지분 매각 압박에 대해 “네이버와는 긴밀히 소통하고 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와 상황을 공유하고 있다”며, 우리 산업과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네이버 등 우리 업계의 이익을 최우선 과제로 모든 요청과 지원방안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한 통상교섭본부가 “네이버 현 상황을 파악하고, 정보를 내부 공유하고 있다”며, “현재 상황에 맞는 구체적으로 지원 방안을 통상 차원에서 검토 중”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네이버는 국내 대표 플랫폼 기업으로 나름의 경영 전략 차원이 대응전략이 있을 것”이라면서 “통상교섭본부는 (네이버의) 요청에 맞춰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1월 네이버클라우드가 사이버 공격으로 인한 정보 유출 사태 이후, 개인정보 유출의 원인으로 네이버에 대한 과도한 의존을 지적하며, 경영 체제 개선을 포함한 자본 관계 재검토를 요구했다. 일본 총무성은 올해 3월과 지난 16에 두 차례에 걸쳐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국내 업계에서는 이러한 조치가 네이버에 라인야후의 경영권 매각을 강제하라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우리 정부의 다소 소극적인 대응에 ‘윤석열 정부의 대일 굴종 외교’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었다.

이런 와중에 통상교섭본부를 비롯한 관계 부처가 진행 상황과 동향, 정보 공유에 적극 나서면서 정부가 개입의 필요성에 대해 인식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문화뉴스 / 최병삼 기자 press@mhns.co.kr 

주요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