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국경 없는 난제, 해결책도 국가간 해법 공유해야”

26

글로벌 경제교류의 밤 행사에서 주한 외교사절, 외투기업에 제안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3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 비스타홀에서 대한상의 주최로 열린 ‘KCCI 글로벌 경제교류의 밤’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3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 비스타홀에서 대한상의 주최로 열린 ‘KCCI 글로벌 경제교류의 밤’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주한 외교사절과 외국인투자기업 대표들에게 세계적인 난제에 맞서 해법을 공유하고 솔루션을 마련할 것을 제안했다.

최 회장은 30일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서울 비스타홀에서 대한상의 주최로 열린 ‘KCCI 글로벌 경제교류의 밤’ 행사에서 인사말을 통해 “세계시장이 분절되면서 무역의 문법이 달라지고 AI 등 첨단기술과 미래산업을 놓고 국가간 경쟁은 더욱 치열해 졌다”면서 “저출산, 양극화, 기후위기 등 전 세계가 공통으로 직면하고 있는 ‘보더리스(Borderless, 국경 없는) 난제’ 들이 산적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런 난제가 국가간 경계가 없다면, 해결책 또한 그 경계를 없애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국가별 당면 현안과 그 해법을 공유하며 실질적인 솔루션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대한상의는 오늘 행사를 시작으로 ‘경제외교 플랫폼’ 역할을 더욱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면서 “보더리스 난제들은 개별 국가나 기업이 해결할 수 없다. 오늘과 같이 민과 관의 이해관계자들이 모여 각자 생각을 교환하고 해법을 찾다 보면 더 나은 솔루션이 나타날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주한 외교사절 및 외투기업들에게 정책 제안을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최근 우리 정부는 대한민국을 ‘가장 기업하기 좋은 나라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민간이 끌고 정부가 미는 역동경제’를 국정 목표 중 하나로 설정하고, 기업인들이 마음껏 뛸 수 있는 자유로운 기업환경 조성을 최우선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여기 모이신 분들의 적극적인 정책 제안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건의해 주신 내용들은 한국의 경영투자 환경을 글로벌 기준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지표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우리의 경영투자 환경이 지속적으로 개선된다면 추후 글로벌 기업들의 더 많은 투자 등 글로벌 경제 교류가 보다 활성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앞으로도 대한상의가 기업과 정부, 기업과 기업을 잇는 가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면서 오는 7월 민관이 실질 협력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대한상의 경제외교 플랫폼을 론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창립 140주년을 맞아 외국인 투자와 기업 유치 촉진을 위해 마련한 이날 행사에는 경제계, 정부, 지역상의를 비롯해 주한외국공관, 주한외국상의, 외국인투자 기업 등 270여명이 참석해 글로벌 경제협력 증진을 위한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특히 주한공관은 116곳 중 106곳이 참석해 한국과의 경제교류에 대한 세계 각국의 높은 관심을 재확인했다.

주한외국공관에서는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 콜린 크룩스 주한영국대사, 필립 베투 주한프랑스대사, 에밀리아 가또 주한이탈리아대사, 싱 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에밀리아노 가브리엘 와이셀피츠 주한아르헨티나대사, 마르시아 도네라 아브레우 주한브라질대사, 카를로스 페냐피엘 소토 주한멕시코대사, 살리 무랏 타메르 주한튀르키예대사, 나미오카 다이스케 주한일본대사관 공사 등 총 106개국에서 참석했으며,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회장, 필립 반후프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 회장, 이구치 가즈히로 서울재팬클럽 회장 등 12개 주한외국상의 회장도 자리했다.

경제계에서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 조현상 효성 부회장, 김원경 삼성전자 사장, 이형희 SK 커뮤니케이션위원회 위원장, 이계인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 나상섭 한화토탈에너지스 대표, 김태진 GS건설 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으며, 지역 경제계에서 양재생 부산상의 회장, 박주봉 인천상의 회장, 배해동 안양과천상의 회장, 김정태 전주상의 회장이 참석했다.

정부 인사로는 한덕수 국무총리,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정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산자위) 위원장, 이인선 국회 산자위 위원 등이, 수출‧투자 공공기관에서는 한국수출입은행, 한국무역보험공사, 코트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외국인투자기업에서는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 권오형 한국퀄컴 아‧태총괄사장, 케난 나리만 엑손모빌 코리아 사장, 헥터 비자레알 GM 코리아 사장, 송준 한국 바스프 대표, 마쯔우라 테쯔야 한국미쓰비시상사 사장, 허 샤오젠 중국공상은행 서울지점 대표, 장은석 에어캐나다 한국 지사장 등 국내에 진출한 외투기업 대표 등 약 50여명이 자리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