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e스포츠 산업에 블록체인 기반 분산 신원증명 기술 도입

23

부산 e스포츠 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위해 블록체인 기반의 ICT 기술이 도입된다.

부산정보산업진흥원 김태열 원장(왼쪽 네 번째)과 호패 심재훈 대표(왼쪽 다섯 번째)가 DID를 활용한 e스포츠 생태계 고도화 업무 협약을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 부산정보산업진흥원
부산정보산업진흥원 김태열 원장(왼쪽 네 번째)과 호패 심재훈 대표(왼쪽 다섯 번째)가 DID를 활용한 e스포츠 생태계 고도화 업무 협약을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사진 = 부산정보산업진흥원

8일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은 블록체인 기술 스타트업 호패와 지난 7일 브레나(부산이스포츠경기장)에서 블록체인 분산 신원증명(DID) 기술을 활용한 이스포츠 생태계 고도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DID 기술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차세대 신원증명 방법이다. 이용자 스스로 자신의 신원정보를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는 디지털화된 신원관리 체계다. 모바일 주민등록증, 디지털 자격증 등 많은 응용 분야를 가지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브레나에서 열리는 e스포츠 대회의 선수등록과 인증, 대회 기록 등에 DID 기술이 도입된다. 이를 통해  대회 신청 절차와 인증 과정까지의 예산과 시간, 행정 절차가 줄어들 전망이다.

장기적으로는 심판 자격 인증, 관객 간편 입장, 참가비 결제 등 대회 운영관리 기능과 팬 서비스를 위한 부가기능 영역까지도 적용할 계획이다.

양측은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인 ‘브레나 베스트 플레이어 대회’와 ‘제16회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 대회(KeG)’에 DID 기술을 활용한 선수 인증과 경기 기록 시스템을 시범 적용하기로 했다. 

김태열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원장은 “부산은 이스포츠 메카 도시이자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된 첨단 도시”라며 “이번 협력을 통해 부산의 두 핵심 사업인 게임과 블록체인 간 시너지가 창출될 수 있는 글로벌 최초 사례로서 e스포츠 산업의 새로운 성장과 인재 양성을 위한 중요한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원재연 기자 wonjaeyeon@chosunbiz.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