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 ETN 상장 러시…테마 발굴 경쟁 ‘점화’

34

4월 한달간 15종 입성…1~3월 5개에서 급증

테마 다양화…메리츠·미래 업계 최초 상품도

ⓒ픽사베이 ⓒ픽사베이

증권사들이 상장지수펀드(ETF)에 가려졌던 상장지수증권(ETN) 상품을 다양화하면서 신규 ETN 출시가 잇따르고 있다. 미국 장기국채 레버리지와 미 인공지능(AI)·방산 ETN 등이 국내 최초로 상장되는 등 특색 있는 상품을 선보이기 위한 테마 발굴도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4월 한 달 동안 메리츠증권과 미래에셋증권에서 각각 6종과 4종을 비롯, 총 15종의 ETN 상품이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됐다. 연초 이후 3월까지 증시에 입성한 ETN 종목이 5개였던 것을 감안하면 크게 늘어난 것이다.

ETN은 ETF처럼 거래소에 상장돼 손쉽게 사고팔 수 있어 ETF와 비슷하지만 발행 주체가 자산운용사가 아닌 증권사다. 운용사가 직접 자산을 편입해 관리하는 ETF와 달리 증권사가 발행한 후 기초지수만큼의 수익률을 보장하는 상품으로 해당 증권사의 신용위험이 존재한다.

또 ETF와 달리 만기가 있으며 주로 원자재나 통화, 금리 등 특화된 지수를 추종하는 경우가 많다. ETF는 최소 구성종목이 10개지만 ETN은 국내종목 5개, 해외종목은 3개로도 설정이 가능하다는 것도 차이점이다. 분산투자를 원하는 투자자는 ETF, 압축적인 투자가 하고 싶다면 ETN이 유리할 수 있다.

지난달 국내 ETN의 순자산총액을 나타내는 지표가치총액은 16조2464억원으로 ETF의 순자산총액(141조2347억원)에 비해 아직 시장 규모는 미미한 수준이다. 다만 ETN 자체로만 놓고 보면 시장이 열린 지난 2014년 11월 이후 가장 큰 규모로 지난해 같은 기간(11조8683억원)과 비교하면 36.9% 증가한 수치다.

ETN은 지난해 안정적인 이자 수익을 제공하는 파킹형 상품이 인기를 끌면서 성장성을 주목받기 시작했다. 또 국내 ETF에선 레버리지·인버스 등 최대 2배 투자까지 허용되는데 채권형 ETN은 3배 상품도 상장이 가능해 선택의 폭이 넓다는 장점도 있다.

이에 그간 국내 ETN 시장은 금속과 원유, 천연가스, 곡물 등 원자재 선물에 투자하는 상품들 위주의 거래가 이뤄졌지만 올 들어 테마가 다변화되고 있다. 국내 최초로 미국 장기국채 수익률에 3배 레버리지로 투자할 수 있는 상품도 출시됐다.

메리츠증권은 미국채 10년물과 30년물에 각각 3배 레버리지로 투자할 수 있는 ETN 6종을 지난달 25일 신규 상장했다. 메리츠증권은 최근 채권형 ETN 라인업을 확충하면서 전체 증권사 중 가장 다양한 75개의 ETN을 보유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도 지난달 23일 미국 AI와 방위산업을 테마로 3개 종목만 편입한 성장형 ETN을 상장시키면서 관심을 받았다. 국내 상장 ETN·ETF 중 미국 주식을 활용한 테마형 상품이 많지만 특정 업종의 미 주식 3개만 편입한 상품은 이번이 업계 처음이다.

증권업계에선 ETN이 폭넓은 투자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는 점에서 특색 있는 상품을 발굴하려는 시도가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현재 ETN와 ETF 시장의 경쟁력을 비교하긴 힘들지만 ETN은 앞으로 확장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며 “ETN은 소수의 대표주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수 있고 3배 레버리지 투자로 더 높은 수익을 추구할 수 있어 다양한 상품 전략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