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에 ‘더현대 1.5배’ 쇼핑몰 세우자” 광주시 ‘광천선’ 본격화

1032

[땅집고]윤석열 대통령이 2022년2월16일 광주 광산구 송정매일시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땅집고] 광주시가 서울 여의도에 있는 ‘더현대 서울’의 1.5배 면적에 달하는 ‘더현대 광주’ 복합쇼핑몰 추진의 일환으로 교통망 신설에 나서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 공약인 ‘광주 복합쇼핑몰 건립’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것이다.

12일 국민일보 등에 따르면 광주시는 이른바 ‘상무광천선’ 신설안이 담긴 도시철도망 구축 계획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5년 주기로 수립하는 10개년 계획으로, 오는 7월께 국토교통부에 계획안을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상무광천선은 교통·유통·여가 시설이 몰려 이미 육상교통 혼잡이 극심하기로 유명한 임동·광천동 일대를 지난다. 이 일대는 이미 교통난이 극심한데다가 개발마저 활발하다. 임동 기아챔피언스필드 일대는 프로야구 경기가 열릴 때마다 극심한 차량 정체가 이어지는 지역이다. 현재 임동 옛 전방·일신방직 부지에 ‘더현대 광주’ 복합쇼핑몰 건립사업을 추진 중이다.

광천동 일대 역시 광주신세계가 금호고속으로부터 버스터미널 부지를 사들여 ‘광주 신세계 아트 앤 컬쳐파크’를 조성 중이다. 기존 백화점 면적을 2배 이상 늘린 초대형 유통시설로 확장한다. 여기에 광천동 전체 면적 70%가 넘는 곳에서 5000가구가 넘는 광주권 최대의 아파트 재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6000억원가량 사업비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노선은 광주지하철 1ㆍ2호선 환승역인 상무역, 시청, 기아 오토랜드, 터미널, 전방·일신방직 부지, KIA 챔피언스 필드 인근, 광주역 등을 잇는 7.8㎞ 구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시는 2030년 개통을 목표로 한다.

광역시 가운데 복합쇼핑몰과 프리미엄 아웃렛, 창고형 대형 매장이 없는 곳은 광주가 유일하다. 유통기업들이 여러 차례 진출을 시도했지만, 지역 시민단체와 정치권의 반대로 번번이 무산됐다. /박기람 땅집고 기자 pkram@chosun.com

▶ 하마터면 세금으로 18억 낼 뻔! 100억 자산도 증여세 0원 만드는 비법 대공개, 증여 절세 컨설팅 ☞ 땅집고M
▶독보적인 실전형 부동산 정보, 국내 1위 부동산 미디어 땅집고 앱에서 쉽게 보기 클릭!
▶꼬마 빌딩, 토지 매물을 거래하는 새로운 방법 ‘땅집고 옥션’ 이번달 옥션 매물 확인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