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이미나, 2.4조원 오만 해수 담수화 시설 운영권 따내…환경부 측면 지원

31

시설 설계부터 완공 후 20년간 운영

환경부, 수주지원단 파견해 측면 지원

오만 구브라3 해수 담수화 사업 대상지 위치도. ⓒ환경부 오만 구브라3 해수 담수화 사업 대상지 위치도. ⓒ환경부

환경부는 GS건설 자회사인 GS이니마가 오만수전력조달공사에서 발주한 2조 4000억원 규모 ‘오만 구브라3 해수 담수화 시설(플랜트) 건설공사 및 운영권’을 따냈다고 밝혔다. GS이니마는 12일(현지 시각) 오만 무스카트에서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해당 사업은 무스카트 시내에 역삼투막을 이용한 해수 담수화 시설을 건설하는 내용이다. 2027년 시설을 완공하면 해당 지역에 30만t의 생활용수를 공급할 수 있다.

GS이니마는 해수 담수화 시설 설계에서부터 기자재 조달, 공사, 시운전 등 모든 과정을 일괄 수행한다. 2027년 완공한 이후 20년간 해수 담수화 시설을 운영할 예정이다.

애초 사업은 2020년 12월에 수주했으나, 발주처 부지 변경 요청으로 착공하지 못했다. 환경부는 지난해 8월 한화진 장관을 단장으로 수주지원단을 파견해 살렘 빈 나세르 알 아우피 오만 에너지광물부 장관을 만나 해당 사업의 조속한 재개를 요청했다.

한편 오만 무스카트에서 열리는 해수 담수화 시설 사업권 계약 체결식에 정환진 환경부 글로벌탑녹색산업추진단장이 참석한다. 정 단장은 국내기업의 해수 담수화 사업 수주를 축하하고 오만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지난해부터 오만을 녹색산업 해외 진출을 위한 중점협력 국가로 선정했다. 한화진 장관 등 고위급 및 실무급 수주지원단 파견과 그린수소, 해수 담수화 등 다양한 사업에 대한 타당성 조사를 하고 있다. 오만 측 정부 인사 국내 초청 등 전방위적 수주지원 활동을 펼치는 중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해수 담수화 사업 수주 외에도 오만에서는 그린수소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최근 삼성물산이 오만 살랄라 지역에서 재생에너지로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사업권을 획득했다. 이달부터 풍량 계측을 시작할 예정이다. 특수목적법인(SPC) 설립과 개념 설계(Pre-Feed)를 진행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22조원 수주·수출 효과 창출이라는 목표를 설정하고 녹색산업 수주지원단 파견을 통해 협상 지원부터 수주, 사후관리까지 기업 해외 진출을 지원하고 있다.

한화진 장관은 “이번 오만 해수 담수화 사업 수주로 우리나라 물 산업의 국제적인 경쟁력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중동 외에도 남미, 아프리카 등 세계 시장에서 물 산업 수주·수출 성과가 나올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