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연 “올해 경제 성장률 2.5%…반도체 중심 수출 증가”

13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에 컨테이너가 쌓여있다.ⓒ뉴시스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에 컨테이너가 쌓여있다.ⓒ뉴시스

한국금융연구원이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을 2.5%로 상향했다. 반도체 위주로 수출 실적이 크게 개선되면서 관련 설비투자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금융연은 12일 발표한 수정 경제전망에서 올해 우리 경제 실질 국내총생산(GDP)을 2.5%로 전망했다. 지난해 11월 예상했던 전망치 2.1%보다 0.4%포인트(p) 오른 수치다. 한국은행이 제시한 2.1%보다 높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제시한 2.6%보다 0.1%p 낮다.

금융연은 “고금리와 고물가의 영향으로 민간소비 회복이 완만하고, 건설투자가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반도체 위주로 수출 실적이 크게 개선되고 관련 설비투자가 증가함에 따라 실질 GDP 회복세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1.7%로 전망했다. 1분기 중 민간소비는 전기 대비 0.8% 증가하며 양호한 성장률을 기록했지만 고물가, 고금리의 장기화로 인해 소비여력이 제약되면서 연중 완만한 증가율을 보일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대내외 경제여건에 대한 불확실성 또한 소비 심리의 회복을 지연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설비투자 증가율은 3.7%로 예상했다. 메모리 반도체 수요 반등 및 고대역폭 메모리 중심 생산설비 확충 수요로 반도체 관련 설비투자가 반등하면서 설비투자 증가를 주도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건설투자 증가율은 –2.4%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2022년 중의 급격한 금리인상, 부동산 PF 부실화, 역전세 문제 등 건설투자의 주요 선행지표가 2022년 중반부터 지난해 동안 지속적으로 악화됐기 때문이다.

금융연은 “예정된 공사의 진행 정도 등은 일부 변동이 있을 수 있지만, 선행지표의 부정적 흐름이 실적치에 본격적으로 반영되며 올해 건설투자는 상당폭 역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수출 및 총수입 증가율은 각각 5.3% 및 3.7%를 기록할 전망이다. 총수출은 세계 교역이 완만히 회복하는 가운데 반도체 수출이 크게 개선됨에 따라 5.3%의 증가율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금융연은 “수출 관련 재화수입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여행서비스를 중심으로 서비스 수입도 증가할 것이나, 소비재 수입 수요 둔화는 총수입 증가율을 제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률은 62.8%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고용률은 여성 및 60세 이상 고령층을 중심으로 상승을 지속하겠으나, 내수 회복이 지연됨에 따라 상승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된다. 실업률은 전년대비 소폭 상승한 2.8%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취업자수는 약 27만9000명이 증가하며 전년 대비 증가세는 둔화될 전망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상반기 2.9%, 하반기 2.4%로 연간으로는 2.7%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하반기 중 하락세를 보였으나 중동지역 지정학적 위험 확대에 따른 원자재가격 불안정, 과실류 등 신선식품가격 급등세 등으로 올해 들어 다시 3% 내외 수준으로 상승했다.

금융연은 “올해 소비자물가는 내수회복이 미약하고, 고금리 부담이 지속됨에 따라 수요위축 등으로 점진적인 하락세를 보이겠으나 지정학적 위험으로 인한 원자재가격 불확실성, 강달러화 지속 등 공급측 요인에 주로 기인해 물가목표를 상당폭 상회하는 수준에서 유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고채 3년물의 연평균 금리는 3.4%로 전년 대비 소폭 하락할 전망이다. 금융연은 미국 근원 소비자물가지수 안정 확인 시까지 당분간 3% 중반대의 금리 수준이 유지될 것으로 보이나, 하반기 이후 연준의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 강화로 국내 금리도 하향 안정화될 것이라고 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