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관영매체 “한일중 정상회의, 한국 외교 노선 변경의 기회”

20

이달 말 회의 앞두고 한국 정부에 변화 촉구
“미국 향한 무조건적 동맹 외교에도 이상적 대우 못 받아”
“중국과 서방 소통 재개됐으니 한국도 균형 맞춰야”

지난해 11월 26일 부산에서 열린 한일중 외교장관회의에서 3국 장관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부산/신화뉴시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의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이달 말 열릴 예정인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한국이 외교 노선을 바꾸고 중국과의 관계를 개선할 것을 촉구했다.

글로벌타임스는 10일 자 사설에서 “중국과 미국, 기타 서방 국가 간 소통이 재개되면서 한국 정부가 외교 균형을 맞춰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현 정부는 출범 이후 미국과 일본의 지원을 받아 한미동맹 강화, 대일 관계 개선, 대북 강경 등 ‘가치주의’ 외교를 추진해 왔다”며 “중국과의 관계에 있어서는 특정 지역의 작은 그룹에 동조하거나 미국과 일본을 따라 대만과 남중국해 관련 문제에 참여하는 등 근시안적인 모습을 보여왔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을 비롯한 서방 국가들과 무조건적인 동맹 외교를 펼쳤음에도 그 대가로 받은 대우가 이상적이지 못해 한국 내부에서 반성이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지난해 한국이 한일중 3국 협력의 순환 의장 역할을 맡으면서 고위급 대화를 재개하려는 강한 의지를 보여준 것은 칭찬할 만하다”며 “이번 정상회의의 주요 관심사가 특히 중국과의 양자 간 교류라는 점을 고려할 때 이번 회담은 한국 정부에 보기 드문 외교 노선 수정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짚었다.

또 “한국은 3국 정상회의를 활용해 한중 관계를 개선하려면 보다 성의를 보이고 구체적인 행동을 할 필요가 있다”며 “우호적인 정치적 환경과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것이 이번 회담이 의도한 목적을 달성하는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왕이 중국 외교부장 초청으로 13~14일 중국을 방문한다. 조 장관은 왕 부장과 회담 후 현지에서 활동하는 우리 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후 이달 말 서울에서는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가 열린다. 외교부 관계자는 “한일중 3국은 상호 편리한 시기에 정상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며 “26~27일 서울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최종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