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찾은 조주완…”AI인재, 100만 달러 줄 수 있다”

12

조주완
조주완 사장이 1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서 열린 해외 인재채용 프로그램에서 발표하고 있다. /LG전자

조주완 LG전자 CEO(최고경영자)가 글로벌 빅테크들의 격전지이자 전 세계에서 AI(인공지능)가 가장 치열하게 논의되는 미국 서부지역 출장 일정에 올랐다. 일주일 여 간 출장을 통해 AI 전문인재를 확보하는 것은 물론 글로벌 투자자들을 상대로 기업설명회를 여는 등 사업 전 영역에 걸친 AI 가속화 전략 구상에 들어간다.

조 CEO은 11일(현지시간)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한국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AI 인재 영입을 위해 연봉 100만 달러(약 13억7250억원)를 줄 수 있고, 나보다 연봉을 더 받는 것을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한다”며 인재 확보에 대한 의지를 이같이 밝혔다.

조 CEO는 일주일 여 간 산업의 변곡점으로 부상한 AI 영역에서 세계적 수준의 역량을 확보하는 기회를 찾고, 이를 미래 성장을 위한 포트폴리오 전환과 고객경험 혁신의 기폭제로 활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날 조 CEO는 LG전자의 AI 인재 채용을 위한 ‘테크 콘퍼런스’ 참석차 실리콘밸리를 방문했다. 이 행사는 실리콘밸리와 시애틀, 로스앤젤레스 등지에서 빅테크와 스타트업에서 근무하는 AI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회사 설명회다. 그는 “회사의 연구위원이나 임원급, 적어도 팀을 이끌 수 있는 리더급을 채용할 계획”이라며 “특히 보안 쪽 리더를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실리콘밸리로 유명한 베이에어리어 지역을 포함해 시애틀, 로스앤젤레스 등에 위치한 빅테크 및 스타트업에서 AI 전문가로 근무중인 경력자와 북미지역 유수 대학 박사 연구자 50여 명을 초청해 회사 비전과 R&D(연구개발) 전략, AI 기술의 발전 방향 등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조 CEO는 “산업 전반에 탈탄소화·서비스화·디지털화 등의 변화가 나타나며 AI·클라우드·빅데이터를 활용하는 새로운 가능성이 생겨나고 있다”며 “이러한 가능성은 다양한 핵심기술과 노하우를 축적해 온 LG전자에게 또 다른 기회 영역”이라고 말했다.

이어 “AI 반도체를 만들어야만 주목받고 잠재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런 모수가 바로 빅테크가 우리에게 러브콜을 보내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LG전자가 연간 판매하는 기기는 1억 대로, 제품 수명을 7년으로 가정하면 현재 전 세계에 판매된 LG전자 제품은 7억 대에 달한다. LG전자는 이들 제품을 통해 고객과 상호작용하며 확보해 온 사용 데이터가 7000억 시간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조 CEO는 오는 13일 샌프란시스코 소재 글로벌 유력 기관투자사의 고위급 투자 담당 임원들을 연달아 만나 기업설명회를 주관한다. B2B(기업간거래) 사업 성장과 서비스 사업의 수익 기여도, 신사업 청사진 등을 강조하며 AI·플랫폼·서비스 기반의 ‘스마트 라이프 솔루션 기업’으로 인식 전환을 이끌어내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기업설명회를 통해 업계 공통 화두인 AI 트렌드 측면에서도 다른 어떤 기업보다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있음을 강조할 계획이다. 조 CEO는 아무리 뛰어난 AI라 할지라도 실질적 가치와 경험을 전달하기 위해서는 고객 접점을 확보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있다.

조 CEO는 오는 14일 열리는 MS의 ‘CEO서밋’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MS CEO서밋은 글로벌 선도 기업 경영자들이 모여 경제·산업 트렌드 등을 논의하는 비공개 초청행사다. 그는 나델라 MS CEO와 어떤 얘기를 나눌 예정이냐는 질문에 “(나델라 CEO와 해야 하는) 깊은 얘기가 좀 있다”며 웃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