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거부권 넘어서는 정치력이 국회의장 선택 기준”

27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이 7일 국회에서 국회의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에서 국회의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2일 “거부권을 넘어서는 정치력이 의장선택의 기준이 돼야 한다”며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직 도전 의사를 재확인했다.
 
당초 추미애‧조정식‧우원식‧정성호 후보 4파전으로 진행됐던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 경선은 이날 추미애‧조정식 후보가 추 후보(경기 하남갑 당선자)로 단일화하고, 정성호 의원이 출마를 포기하면서 추미애-우원식 2파전으로 재편됐다.
 
우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22대 전반기 국회가 민주주의와 국격 훼손에 단호히 맞서는 개혁국회, 대한민국이 당면하고 있는 민생과 미래의제를 속도감 있게 해결하는 ‘일하는 민생국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국민들께서 압도적 승리를 만들어주신 것은 결코 민주당이 잘해서가 아니다. 그래서 22대 국회 전반기 운영이 매우 중요하다”며 “개혁과 민생에서 성과를 내는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치밀한 여야 간의 협상 전반을 이해하고 민심의 경로를 따라가도록 판을 잘 짜야한다”며 “그런 원내대표 경험과 역량을 갖춘 후보인 제가 가장 적임자라 생각하고 나왔다”고 자신했다.
 
우 의원은 “우리는 개혁국회를 만들어야하며, 선수는 단지 관례일뿐”이라며 “지금 중요한 것은 성과내는 국회를 만들 적임자가 누구냐이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날 추 당선자로 이른바 친명(이재명)계 후보가 교통정리된 것을 겨냥해 “결선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리를 나누듯이 단일화를 이야기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며 “22대 당선자들의 현명한 판단을 믿고 뚜벅뚜벅 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