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국정 3년차, 정쟁보단 민생‧소통…물가안정‧수출에 만전”

11

“與 새 지도부와 민생정책 긴밀히 협력할 것”

연합뉴스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현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국정 3년차를 맞이한 윤석열 정부가 12일 앞으로의 국정 운영 방향에 대해 ‘민생’과 ‘대국민 소통’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김수경 대변인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국정 3년차가 시작됐다”며 “앞으로 윤석열 정부의 정책 방향을 얼마 전 대통령께서 기자회견에서 밝힌 바와 같이 민생과 대국민 소통에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실에선 비서실장‧정무수석‧민정수석‧시민사회수석 등이 새롭게 임명되면서 3기 참모진 구성이 완료됐고, 여당 또한 신임 비대위원장 추대되고 원내대표가 선출되는 등 쇄신 발걸음이 시작됐다”며 “(정부는) 여당과 긴밀하게 협력해가며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민의 삶을 실제로 변화시키는 민생 정책을 만들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민생물가 TF와 전략산업 TF를 통해 ‘물가 안정’과 ‘수출 확대’에 주력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대변인은 “우선 민생물가 TF를 통해 물가 안정에 만전을 기울일 것”이라며 “TF를 통해 물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물가의 구조적 측면, 예를 들어 유통구조나 무역구조 개선에 초점을 둬 전체적으로 (물가를) 안정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전략사업 TF를 통해 수출의 핵심적 역할을 하는 산업들이 계속해서 발전하고 양호한 수출실적을 거두도록 하겠다”며 “투자와 인프라 지원 등을 강화해 나가고 그 성과가 2차, 3차 협력업체로 퍼져 경제 전반의 온기를 확산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대통령실은 민생토론회도 재개한다.

김 대변인은 “대통령이 국민들로부터 직접 삶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청취하고 이를 개선해 나갈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며 “국민통합위원회 성과보고회와 국가 재정전략회의 등을 개최해 우리 사회의 산적한 문제들을 해소하고 국민들의 삶을 실제로 나아지게 만들 전략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윤석열 정부는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정쟁보다는 민생에 몰두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