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금융硏 “올해 韓 경제성장률 2.5%”…0.4%p 상향

22
사진한국금융연구원 제공
한국금융연구원 로고 [사진=한국금융연구원]

한국금융연구원이 반도체 위주 수출 회복 영향에 올해 연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상향했다.
 
한국금융연구원은 12일 ‘2024년 수정 경제전망’을 통해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2.5%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1월 제시했던 수치보다 0.4%포인트 높은 수준이다.
 
고금리와 고물가 영향으로 민간 소비 회복이 완만하고 건설투자는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반도체 위주로 수출 실적이 크게 개선되며 관련 설비투자가 증가함에 따라 실질 GDP 회복세가 나타날 것이란 설명이다.
 
총수출 증가율은 5.3%로 예측했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수요 반등과 고대역폭메모리 중심 생산설비 확충 수요가 설비투자 증가를 주도할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설비투자가 줄었던 정유산업의 생산능력 확충 수요도 설비투자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건설투자 증가율은 -2.4%를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전망치(-1.6%)보다 하향 조정된 것이다. 건설투자의 주요 선행지표가 2022년 중반부터 지난해까지 지속 악화한 영향이다. 올해 건설투자는 상당 폭 역성장한다고 내다봤다.
 
총수입 증가율 전망치는 3.7%로 지난해 11월 전망치(2.4%)보다 상향 조정됐다. 수출 관련 재화 수입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여행 서비스를 중심으로 서비스 수입도 늘겠지만, 소비재 수입 수요 둔화는 총수입 증가율을 제약할 것으로 예상했다.
 
민간 소비 부문은 1.7% 증가율이 점쳐진다. 고물가, 고금리의 장기화로 소비 여력이 제약돼 연중 완만한 증가율을 보일 것이란 관측이다. 또 대내외 경제 여건에 대한 불확실성이 소비심리의 회복을 지연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봤다.
 
우리 경제에 부담으로 작용해 온 달러화 강세, 고물가, 고금리 현상의 경우 예상보다 긴 기간 유지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평가했다.
 
연구원 측은 “최근 전반적인 거시경제 흐름을 고려할 때 현재 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경제 체질을 개선하고, 성장 잠재력을 높일 수 있는 거시경제 환경 조성에 노력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