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와 순정남’ 임수향 죽음으로 터닝 포인트…제작진 “지금까지 시작에 불과”

19
사진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사진=KBS 2TV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미녀와 순정남’ 임수향을 떠나보낸 지현우가 초집중 열일 모드를 가동시킨다.
 
오늘(12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홍은미) 16회에서는 박도라(임수향 분)를 향한 그리움이 폭발한 고필승(지현우 분)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서는 드라마 메인 PD로 입봉한 필승의 모습이 담겼다. 필승은 2년이란 시간 동안 일에 열중해 입봉했고 진가를 인정 받는다. 메인 연출로 꿈을 이루지만 도라의 극단적 선택에 대한 상처를 안고 살고 있다.

특히 필승은 홀로 도라를 그리워 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마음 아프게 만들었다. 특히 도라가 빠졌던 바다를 공허하게 바라보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도라가 떠난 후 홀로 남은 필승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녀와 순정남’ 제작진은 “지금까지는 시작에 불과했다. 도라의 극단적 선택 이후 변화하는 인물들의 모습이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다. 다채로운 서사가 펼쳐질 본방송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미녀와 순정남’ 16회는 오늘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