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과 만날 가능성 낮다…이재명에 굴욕적 메시지 던져”

19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2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개혁신당 제1차 전당대회 대구·부산·울산·경상 합동연설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질의응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12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개혁신당 제1차 전당대회 대구·부산·울산·경상 합동연설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질의응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12일 윤석열 대통령과 자신의 만남에 대해 “가능성이 낮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대구 북구 산격동 엑스코에서 열린 개혁신당 대구·부산·울산·경상 합동연설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이 해명하셔야 할 게 참 많다. 그렇기 때문에 아마 이뤄지기 어려울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기념 기자회견 당시 ‘이준석 대표와도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어떤 정치인도 선을 긋지 않고 늘 열어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의 답변과 달리 실제 당사자인 이 대표는 가능성을 일축한 것이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을 겨냥해 “지금은 당 밖으로 나왔지만, 당 내부의 정치인 인사에게 내부 총질이라든지, 보수의 자존심을 땅바닥에 떨어뜨린 여러 가지 언행을 하셨다”며 “그것을 스스로 인지하고 계시는지는 잘 모르겠다”고도 꼬집었다. 이는 자신이 국민의힘 대표를 역임하던 시절 발생한 이른바 ‘체리 따봉’ 논란을 언급한 것이다. 

그러면서 “인지를 해야 반성하고 되풀이하지 않겠다고 약속할 수 있다”며 “지금은 그저 생존에 급급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굴욕적인 메시지를 던지면서 본인 당선에 기여한 인사들에게는 자존심을 세우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만약 윤 대통령을 만나게 된다면 특별감찰관 임명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 대표는 “특별감찰관을 야당의 추천으로 임명하는 것을 첫 번째로 고민해 보겠다”며 “두 번째로는 지금 행정부의 권한에 대해 통제가 필요하다는 여론이 있는데 야당이 어느 정도 통제할 수 있는 형태로 전환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자신의 ‘홍준표 국무총리’ 주장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 전국에서 정무적 능력을 갖춘 총리가 등용되지 않으면 국가가 위험해질 것”이라며 “이런 취지에서 정무적 능력을 가진 인사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