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베트남 총리에 “수 년 간 연간 10억 달러씩 투자”

21

효성 측도 부총리 면담 “호찌민에 데이터센터 건설 추진”

지난 9일(현지시간) 팜 민 찐 베트남 총리(오른쪽)이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CFO·사장)과 면담했다.

삼성전자와 효성 경영진이 베트남 총리와 부총리를 각각 만나 베트남 내 투자 확대를 약속했다.

12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 베트남 매체 뚜오이째에 따르면 베트남을 방문한 박학규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CFO·사장)은 지난 9일 하노이에서 팜 민 찐 베트남 총리와 만나 향후 수 년 간 연간 약 10억 달러(1조3700억 원)를 추가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 사장은 삼성전자가 지금까지 베트남에 총 224억 달러(약 30조7000억 원)를 투자했으며 베트남 기업을 위해 인재 훈련 등을 지원해왔다고 소개했다.

특히 베트남 기업의 공급망 참여를 도와 협력업체 중 베트남 기업이 2014년 25곳에서 현재 309곳으로 지난 10년 간 12배 이상으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박 사장은 또 베트남이 기업 환경을 계속 개선할 것으로 희망하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찐 총리는 베트남 정부가 투자 환경 개선, 행정절차 개혁, 정책 개선 등을 중시한다면서 베트남 내 외국기업, 특히 삼성전자 사업의 장기적 운영의 편의를 이해관계 조화·위험성 공유의 정신으로 돕겠다고 약속했다.

베트남 기업이 삼성전자 공급망에 더 잘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박 사장에게 요청했다.

이상원 요성 부회장도 10일 레 민 카이 베트남 부총리를 만나 호찌민시 첨단기술지구에 데이터센터를 건설할 수 있도록 허가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VN익스프레스가 전했다.

세계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시장 3위권인 효성 계열사 효성티엔에스가 베트남에 ATM 생산 공장 투자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카이 부총리는 베트남 정부가 항상 투자 환경 개선에 중점을 두고 있다고 화답하고 효성이 환경 보호, 베트남 기업과의 연계, 베트남에서 생산된 원자재 이용에 초점을 맞출 필요가 있다고 시사했다.

효성은 삼성, LG에 이어 베트남 투자 규모가 3번째로 큰 한국 대기업이다. 2007년부터 소재·섬유·화학 등 분야에서 40억 달러(약 5조4900억 원) 이상을 베트남에 투자해 한국 내 거의 모든 공장을 베트남으로 이전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