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강보합 출발 전망…美물가 관망심리↑

27

증시 전문가는 13일 코스피가 상승 출발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 미국 증시는 최근 긍정적 분위기가 지속되며 강세 출발했으나 미국 소비자 심리 부진과 기대인플레 상승, 연준 위원들의 매파적 발언 등의 영향으로 혼조세로 마감했다. 그러나 주간 기준으로는 S&P500과 나스닥이 3주 연속, 다우 지수는 4주 연속 상승하는 등 긍정적 분위기가 지속되는 모습이다.

MSCI 한국 지수 ETF는 0.3% 하락, MSCI 신흥 지수 ETF는 0.2% 상승했다. NDF 원·달러 환율 1개월물은 1369원으로 보합권에서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

코스피는 강보합권에서 출발을 예상한다. 이번 주 초반 국내 증시는 미국 물가 데이터에 대한 관망 심리가 높게 나타날 것으로 전망한다. 연초 이후 외국인은 국내 증시에서 약 22조7000억 원의 순매수를 기록 중이다.

미국의 4월 물가(CPI와 PPI) 데이터가 양호한 수준으로 나타난다면 위험자산에 대한 선호 비중은 확대될 가능성이 높다. 여기에 TSMC의 4월 매출 호조는 반도체 업종에 대한 낙관적 전망이 지속되고 있음을 시사하는 것도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

◇이재선·장치영 현대차증권 연구원 = 6월 FOMC 회의 전까지 라스트 마일 리스크에 신중한 연준의 기조에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요일 확인된 연준위원들의 생각은 5월 FOMC 회의에서 확인된 파월의장의 생각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지난주 연단에 선 Fed 위원들은 현재 기준금리는 제약적이지만, 올해 금리 인하는 아직 보장되지 않았다고 공통적으로 언급하였다.

차주 국내 증시는 5월 말 예정된 엔비디아 실적 발표를 앞두고 Trailing PBR 1배(2760pt)가 단기적 저항선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스타일은 금리 하락 베팅에 대한 기대감이 높지 않기에, 고밸류보다는 퀄리티 스타일을 선호한다. 업종은 중국 소비의 소순환 사이클 테마 지속 여부를 주목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