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증권, 주주환원 확대 보유지분 지속 확대…안정적 주가 흐름 예상

19

하나증권, 투자의견 ‘매수’·목표주가 9500원 유지

출처=하나증권

하나증권은 13일 미래에셋증권에 대해 1분기 실적이 브로커리지 호조 및 배당금과 분배금 수취에 따른 운용손익 증가 등에 힘입어 시장 기대치에 부합했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9500원을 유지했다.

안영준 하나증권 연구원은 “1분기 지배주주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 전분기 대비 흑자전환한 1647억 원으로 컨센서스와 당사 추정치에 부합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브로커리지 수수료손익은 증시 거래대금 증가에 힘입어 전 분기 대비 29% 증가했는데, 특히 해외 브로커리지 수수료수익은 131% 증가했다”며 “시장 호조와 더불어 프로모션 진행에 따른 점유율 확보 및 환율 상승의 영향으로 판단한다’고 했다.

안 연구원은 “2026년까지 연결 지배주주 조정단기순이익 기준 최소 35% 이상을 주주환원으로 사용할 계획으로 향후 업황 개선에 따른 실적 회복 및 이에 따른 주주환원 확대가 예상된다”며 “현재 시가총액 기준 약 4% 초반대의 주주환원율이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이어 “자회사에 대한 그룹의 지분 확보가 이어지고 있는 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미래에셋그룹은 박현주 회장 → 미래에셋컨설팅 →미래에셋자산운용 →미래에셋캐피탈 → 미래에셋증권 → 미래에셋생명·미래에셋벤처투자의 지배구조를 갖고 있는데, 현재 미래에셋생명·미래에셋벤처투자의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비중은 2023년 말 대비 각각 1.45%p, 2%p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안 연구원은 “특히 미래에셋생명의 경우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비중에 보통주 자기주식 비중 26.29%를 더하면 발행주식의 82.22%에 달하며, 약 3000억 원에 달하는 전환우선주도 자기주식으로 보유 중”이라며 “그룹 전체적으로 주주환원 확대를 위해 보유지분을 지속적으로 늘리고 있어 향후 안정적인 주가 흐름이 예상된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